탑뉴스

전체기사 보기

신용카드사, 대기업에 연간 카드 이용액 0.5% 초과 혜택 금지

'여신전문금융업법 시행령 개정안' 국무회의 의결

앞으로 카드사는 법인회원이 연간 사용한 카드이용액의 0.5%를 초과해 경제적 혜택을 제공할 수 없다. 법인회원 유치 경쟁으로 늘어난 마케팅비용이 가맹점의 수수료 부담으로 전가되는 것을 막겠다는 취지다. 금융위원회는 22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여신전문금융업법 시행령 개정안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금융위에 따르면 지난 2018년말 기준 법인회원이 카드사에 부담하는 연회비는 148억원인 반면, 카드사가 법인에 제공한 혜택(기금출연, 선불카드 지급, 홍보대행)은 4166억에 달한다. 연회비 대비 약 30배 수준이다. 이에 따라 금융위는 카드사는 법인회원에 대한 경제적 혜택을 제한한다. 대기업·중기업에 제공되는 혜택은 법인회원으로부터 벌어들인 총수익(연회비, 가맹점 수수료)이 총비용(결제서비스 운영비용, 마케팅비용) 이상일 경우, 카드이용액의 0.5%에 한해 제공할 수 있다. 전체법인의 98%인 소기업은 총수익이 총비용 이상일 경우 제공할 수 있다. 카드이용액의 0.5% 규제는 제외된다. 아울러 6개월 이내 사용실적이 없는 카드의 갱신·대체 발급시 동의 채널도 다양화한다. 지금까지 무실적 카드 갱신·대체발급은 서면동의만 가능했지만 서면, 전자문서 뿐 아니라

SBI저축銀 이달 말 사이다뱅크 2.0 오픈…디지털 체질개선↑

SBI저축은행이 이달 말 모바일플랫폼 사이다뱅크를 또 한번 업그레이드 하면서 금융서비스의 질을 높인다. 저축은행 거래자 수가 급격하게 늘어나면서 업계의 디지털 체질개선 속도도 빨라지고 있다는 평가다. 14일 SBI저축은행에 따르면 회사는 전날 사이다뱅크를 이용하는 고객들을 대상으로 오는 31일 '사이다뱅크 2.0' 서비스를 오픈한다고 예고했다. 신규 서비스 오픈을 위해 SBI저축은행은 31일 0시부터 8시까지 체크카드 거래를 제외한 전체 금융 서비스를 일시 중단한다. 앞서 SBI저축은행은 연내 예정된 제2금융권 오픈뱅킹에 맞춰 사이다뱅크 2.0 고도화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다. 오픈뱅킹 외에도 마이데이터 등도 예정돼있어 모바일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움직임이다. 이번 업그레이드는 이용 편의성 개선이 핵심이다. 이전까지 운영해온 사이다뱅크의 아쉬운 점을 더 개선하고 시중은행 수준으로 금융편의성을 높인다는 목표다. SBI저축은행 관계자는 "사용자경험·환경(UI·UX)과 서비스편의성을 대폭 개선해 새로운 사이다뱅크를 오픈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SBI저축은행 외 경쟁사들의 디지털 체질개선도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다. SBI저축은행보다 먼저 디지털뱅킹을 선두해 온 웰

'규모의 경제' 만드는 저축은행 중금리 대출...평균금리 감소세

고금리 관행이 팽배했던 저축은행 업계가 금리를 다소 낮춘 중금리 대출의 비중을 높이면서 수익을 만들어내고 있다. 대표적인 서민금융이라는 이미지를 굳히는 동시에 정부의 대출금리 인하 기조에도 수긍하는 한편 시장 규모도 확장하면서 규모의 경제로 수익을 내고 있다는 분석이다. 6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 8월 말 기준 저축은행의 가계신용 대출 평균금리가 14.27%를 기록했다. 1년 사이에 1%포인트가 감소한 수치다. 저축은행의 대출 금리가 감소하는 배경은 중금리 대출의 비중이 커졌기 때문이다. 실제 저축은행들은 최근 중금리 상품 라인을 대거 확대하고 있다. 저축은행중앙회에 따르면 저축은행 중금리상품은 2년 전보다 약 4배 이상이 늘어났다. 지난 2018년 1분기 저축은행 중금리 상품은 16개에 불과했으나 최근 60여개로 확대됐다. 올 3분기까지는 76개로 확대할 계획이다. 중금리 상품이 많아지면서 업체별 경쟁도 치열, 상품 금리도 계속 떨어지고 있다. 주요 저축은행 상품 금리를 살펴보면 최저 연 5%에서 19%까지 다양하다. 대출을 필요로하는 고객의 신용에따라 금리가 결정된다. 저축은행이 중금리대출 규모를 늘리는 이유는 중금리대출 자체가 이자마진이 크지 않아 규모

저축銀, 금융당국 광고규제 완화에 '지상파 TV광고' 투자↑

저축은행이 최근 광고규제에서 벗어나면서 지상파 TV광고로 연일 등장하고 있다. 과거 부실의 이미지에서 서민을 위한 금융창구라는 이미지로 개선됐다는 평가가 잇따른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최근 저축은행들이 TV광고에 적극 나서고 있다. 상위권 저축은행을 중심으로 TV광고 규제에서 벗어나 기업 인지도 개선에 한창이다. 앞서 금융당국과 저축은행중앙회는 지난 4월 내부 자율 규제 '저축은행 광고심의규정'을 개정하면서 TV광고 규제를 5년만에 완화했다. 상품이 아닌 이미지에 한해 시간 제약없이 TV광고를 할 수 있게 된 것. 그간 저축은행은 평일 오전 7~9시, 오후 1~10시와 주말과 공휴일 오전 7시~오후 10시에 TV에 광고를 송출할 수 없었다. 과도한 대출을 조장하고 어린이와 청소년에게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이유에서 광고를 제한받아왔다. TV광고 제한이 풀리자 저축은행들의 이미지 광고가 쏟아지고 있다. 과거에는 대출상품을 홍보했다면 이제는 디지털 플랫폼 홍보에 더 열을 올리는 모습이다. TV광고는 회사 규모가 비슷한 저축은행들의 광고가 더 치열하다. 자산 3조대에서 매 분기 업계 순위가 엎치락 뒤치락 반복되고 있는 페퍼저축은행, 웰컴저축은행 등의 TV

깜깜이 비대면 신용대출 60조 증가...코로나19 영향 신용대출 위험

한은 신용대출 속도 조절해야...

우리나라 은행권 가계대출이 8개월새 60조원 이상 급증했다. 부동산, 주식(공모주 청약 등) 관련 자금수요에 따른 신용대출이 큰 폭으로 증가한 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생계자금 수요가 증가했다는 분석이다. 은행들은 금리 인상과 한도 축소, 비대면 대출 신청시 유선으로 상담하는 방법 등을 통해 신용대출 문턱을 높이고 있다. 20일 한국은행과 금융당국에 따르면 올해 8월까지 은행 가계대출은 60조1000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증가 규모(34조6000억원)보다 두 배 가량 증가한 수준이다. 특히 이 같은 가계대출 증가는 은행 신용대출을 중심으로 증가하고 있다. 지난 8월 말 기준 신한·KB국민·우리·하나·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신용대출 잔액은 124조2747억원으로 전달 대비 4조755억원 늘었다. 매달 은행들의 신용대출이 6000억원~1조원 가량 증가하면서 가계대출이 늘어나고 있다. 한은은 이 같은 신용대출이 또다른 리스크를 초래할 수 있으므로 점검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이다. 지난달 한 금통위원은 의사록에서 "가계대출 중에서도 신용대출 증가세가 주식, 부동산 시장에서의 레버리지 투자 확대로 이어지고 있다"며 "신용대출




서민금융QA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