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I저축은행, 보이스피싱앱 탐지 솔루션 도입 한 달 만에 금융사고 500여건 예방

URL복사

 SBI저축은행은 보이스피싱앱 탐지 솔루션 도입 한 달 만에 금융사고 534건을 예방했다고 27일 밝혔다. 

 

 앞서 SBI저축은행은 금융소비자의 안전한 금융거래를 위해 지난해 12월 국내 대표 핀테크 기업인 에버스핀과 제휴를 통해 보이스피싱앱 탐지 솔루션 페이크파인더를 선보였다. 

 

 페이크파인더는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전 세계 모든 앱 마켓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수집해 고객의 기기에 설치된 앱과 해당 정보의 일치 여부를 검증하는 솔루션이다. 검증 결과에 따라 출처가 불분명한 앱, 가짜 앱, 변조된 앱 등을 차단해 악성 앱으로부터 발생할 수 있는 금융사고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다. 솔루션은 지난 1개월 동안 534건의 악성앱을 탐지하는 등 탁월한 성과를 보였다.

 

 특히 최근 증가하고 있는 전화 가로채기(금융사의 대표번호를 가로채 보이스피싱 조직으로 연결되도록 하는 악성앱)를 위한 악성앱을 탐지해 내는데 최적의 효과를 나타내고 있다. 

 

 SBI저축은행 관계자는 "최근 비대면 금융거래가 늘어나면서 관련 금융사기 수단과 방법이 지능화 되고 있다. 빠르게 진화하는 금융사기 수법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고 예방하기 위해 다양한 솔루션을 도입해 운영중"이라며 "앞으로 다양한 솔루션 도입과 서비스 제공을 통해 안전한 금융환경 조성하고 소비자의 소중한 재산을 지켜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