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금원 "지난해 56만명에게 정책서민금융 5조원 지원"

URL복사

서민금융진흥원은 정책 서민금융상품을 통해 지난해 총 56만293명에게 4조9293억원을 금융지원을 했다고 18일 밝혔다.

 

지원자 수는 전년도보다 47%(17만9369명)가 늘었고 지원금액은 31%(1조1650억원)가 증가했다.

 

상품별로 보면 지난해 근로자햇살론과 미소금융 등 기존 서민금융 상품으로 35만5000여명에게 3조7069억원을 공급했다.

 

서금원은 "작년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으로 확보된 재원 등을 활용해 서민금융상품 공급 목표를 기존 3조8000억원에서 4조9000억원으로 높였다"며 "또 지원요건 완화 및 특례지원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운 저신용․저소득 서민을 적시에 도왔다"고 설명했다.

 

'햇살론Youth'는 지난해 8월 특례보증을 통해 1회 지원한도를 300만원에서 500만원으로 확대하고 서금원 앱을 통한 비대면 심사를 도입, 지난 2년 동안 총 5만7868명에게 2234억원의 자금을 지원했다.

 

또 '햇살론17'은 급여 현금수령자, 채무조정 성실상환자 등 제도권 금융 이용이 어려운 서민을 위한 특례보증과 기존 700만원에서 1400만원으로 위탁보증 한도를 확대하는 등의 노력을 통해 14만 7255명에게 9990억원을 공급했다.

 

'근로자햇살론'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실직, 재취업 등으로 지원의 사각지대에 놓인 서민을 위해 지원요건을 ‘계속근로 3개월’에서 ‘연간 합산근로 3개월’로 완화, 지난해 총 31만 6810명에게 3조 3170억원의 자금을 지원했다.

 

이와 함께 영세자영업자 이자지원, 미소금융 및 햇살론 상환유예제도 시행 등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소득감소 등으로 정상적인 대출상환이 어려워진 서민들의 상환부담을 경감을 추진했다.

 

이계문 서금원장은 "올해 서민금융법이 개정되면 시행될 금융권 상시 출연제도와 연계해 보증상품 공모제도를 안정적으로 정착시켜 서민금융 지원체계를 강화하겠다"며 "민간 중금리대출 활성화를 위해서도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