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대율 떨어진 저축銀 예금금리...3년보다 2년만기가 더 높아 '역전'

URL복사

 

저축은행에서 예금 만기기간이 길수록 금리가 낮아지는 역전 현상이 벌어졌다. 최근 대출 수요가 높지 않다고 판단한 저축은행들이 이자부담이 큰 상품부터 금리를 낮췄기 때문이다.


12일 저축은행중앙회의 공시에 따르면 이날 저축은행의 1년, 2년, 3년 정기예금 평균금리는 각각 1.86%, 1.87%, 1.85%로 각각 집계됐다. 통상적으로 가장 높아야 할 만기 3년 상품의 금리 평균이 1, 2년 예금 금리보다 낮은 수치를 보이고 있다. 

금융감독원의 금융상품 통합 비교 공시에서도 상황은 비슷하다. 만기 1년, 2년, 3년을 모두 취급하는 292개 정기예금 상품중에서 절반에 달하는 139개 상품의 만기 1년 표면금리가 만기 3년보다 높았다..

금리역전 현상이 일어난 이유는 각 저축은행의 예대율 때문이다. 저축은행은 올해부터 예대류 100%의 규제를 받고 있는데 최근 대출을 크게 늘리지 않을 것으로 보고 선제적으로 장기장품의 금리를 낮춘 것이다. 대출로 인한 이익이 줄어드는데 예금 고객에 부담해야 하는 이자 비용이 늘어나기 때문이다.  저축은행은 대부분 예금만으로 자금을 조달하기 때문에 이같은 예수금 관리는 필수적이다. 

저축은행이 1년 만기 상품을 선호하는 경향도 있다. 예대율 관리상 1년 만기 예금이 2~3년 만기 예금보다 관리하는 것도 편하고 비용 리스크가 줄어들기 때문이다.  저축은행들의 고금리 특판 상품이 대부분 12개월 만기인 이유가 여기에 있다.


이같은 금리역전 현상은 앞으로도 계속될 전망이다. 한 저축은행 관계자는 "시중은행들이 신용대출 영업을 다시 적극적으로 시작하면서 저축은행 대출수요가 다시 줄어들고 있는 상황"이라며 "대출 수요에 따라 예금금리도 앞으로 더 낮아질 것으로 보고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