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대출채권 석 달만에 5조원↑…주담대·中企 대출 증가

URL복사

-9월 말 보험회사 대출채권 현황

 

 보험사 대출이 가계 주택담보대출과 중소기업대출을 중심으로 늘었다.

 

 2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9월 말 보험회사 대출채권 잔액은 245조8000억원으로 상반기 말 대비 4조9000억원이 증가했다.

 

 가계대출은 전분기 말 대비 1조5000억원 증가한 121조6000억원이다. 보험계약대출과 신용대출은 소폭 줄었지만 주택담보대출이 1조6000억원 규모로 늘었다.

 

 기업대출은 전분기 말 대비 3조4000억원 증가한 124조원이다. 중소기업 대출이 2조9000억원 늘었고,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도 1조3000억원 증가했다.

 

 보험회사 대출채권 연체율은 0.20%로 6월 말 대비 0.02%포인트 하락했다. 가계대출 0.42%, 기업대출 0.10%다.

 

 보험회사 부실채권비율은 0.15%로 전분기 말 대비 0.01%포인트 낮아졌다. 가계대출 0.18%, 기업대출 0.12%다.

 

 금감원 관계자는 "연체율 등 보험회사 대출 건전성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등에 대응해 충분한 대손충당금 적립을 통한 손실흡수능력 강화를 유도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