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3분기 누적 순익 1조원 돌파…사상 최대

URL복사

 

저축은행의 3분기까지 누적 순이익이 1조원을 넘어서며 사상 최대치를 다시 한 번 갈아치웠다.

1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79개 저축은행의 1~9월 중 당기순이익은 1조20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46억원(9.0%) 증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충당금 적립률 상향조정 등으로 대손충당금 전입액 늘었지만 이자이익이 더 크게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총자산은 85조3000억원으로 전년 말 대비 8조1000억원(10.6%) 증가했다.

총대출은 지난해 말보다 8조2000억원(12.6%) 증가한 73조2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기업대출(41조1000억원)은 법인대출 위주로 3조9000억원(10.4%), 가계대출(29조6000억원)은 신용대출 위주로 3조5000억원(13.5%) 늘었다.

 

자기자본은 10조원으로 지난해 말 대비 9200억원(10.2%) 증가했다. 순이익 시현으로 이익잉여금이 늘었다. 연체율이 기업대출을 중심으로 소폭 높아졌지만 대체로 양호했다.

 

총여신 연체율은 3.8%로 지난해 말 대비 0.1%포인트 상승했다. 지난해 동월 말과 비교하면 0.4%포인트 하락한 수준이다.

 

기업대출 연체율은 0.2%포인트 오른 4.1%다. 법인대출 3.9%, 개인사업자대출 4.5%로 전년 말 대비 각각 0.2%포인트씩 상승했다.

반면 가계대출 연체율은 3.5%로 전년 말 대비 0.1%포인트 하락했다. 주택담보대출 2.6%, 가계신용대출 3.6%로 지난해 말보다 각각 0.4%포인트, 0.2%포인트 낮아졌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은 4.6%로 전년 말 대비 0.1%포인트 하락했다.

 

요적립액 대비 대손충당금 적립률은 110.4%로 전년 말 대비 2.6%포인트 하락했지만 모든 저축은행이 요적립액 대비 100% 이상을 적립한 상태다.

BIS기준 자기자본비율은 14.61%로 전년 말 대비 0.22%포인트 낮아졌지만 규제비율(자산 1조원 이상 8%, 자산 1조원 미만 7%) 대비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대출 증가로 이자수익이 확대되는 등 양호한 영업실적을 시현했지만 잠재부실이 현실화될 경우 저축은행의 건전성이 악화될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며 "경기부진 장기화에 대비해 충당금 추가 적립기준을 마련하는 등 선제적으로 손실흡수능력 제고를 유도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