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인인증서 종료, 금융권 대표 인증서 선점 경쟁 치열

URL복사

공인인증서가 다음달 10일부터 사라짐에 따라 공인인증서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업체간의 경쟁이 치열해 질 전망이다.

대표적으로 금융경제원이 제공하는 '금융인증서'와 카카오페이, 패스(PASS), KB모바일인증서, IBK모바일인증서등 여러분야 업체들이 공인인증서 선점에 나섰다.

 

현재 가입을 가장 많이 한 인증서는 카카오페이 인증과 패스(PASS)인증이다. 카카오톡과 연계해 사용할 수 있는 카카오페이인증은 지난 9월 기준 1700만건을 넘었다. 이동통신3사와 핀테크업체 아톤이 내놓은 PASS도 지난 9월 기준 발급건수가 1800만건을 넘었다.

네이버도 '네이버 인증'을 내놓은 상태다. 네이버 인증은 자사의 웹 브라우저 웨일에 네이버 인증서를 탑재해 모바일 이외에 PC에서도 별도의 복사 없이 인증서를 사용할 수 있다. 

 

시중은행들도 발빠르게 자체인증서를 개발해 내놓고 있다.

KB국민은행은 'KB모바일인증서'를 통해 KB국민카드와 KB손해보험 등 계열사 5곳과의 연동을 마쳤다. 생체인식이나 패턴으로 로그인할 수 있고, 일회용·비밀번호 생성기(OTP), 보안카드 없이 금융거래가 가능하다.

NH농협은행은 농협상호금융과 'NHOnePASS' 통합인증서를 도입하고 공공, 금융, 쇼핑 사이트와 연계할 예정이다.

IBK기업은행도 아톤의 보안솔루션을 활용해 'IBK모바일인증서'를 도입한 상태다.

여기에 은행들은 지난 2018년 공동으로 블록체인 특성을 활용한 '뱅크사인' 인증서도 도입한 바 있다. 기존의 공인인증서도 당분간 '공인'을 뗀 '금융결제원 인증서'로 사용할 수 있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공공분야분야 웹 사이트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후보로 카카오, 한국정보인증, KB국민은행, NHN페이코, 패스(PASS) 등 5곳을 선정했다. 연말까지 시범사업자를 최종 확정해 내년 1월부터 시범서비스를 할 예정이다.

 

전문가들도 다양한 인증서가 도입돼 소비자가 특정 인증서에 정착하기까지는 일정시간이 소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