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I저축은행, 모바일 앱 '사이다뱅크' 업그레이드

URL복사

 SBI저축은행은 지난해 6월 출범한 모바일 플랫폼 '사이다뱅크'가 1년 4개월 만에 고객편의서비스를 확장한 '사이다뱅크 2.0'으로 오픈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사이다뱅크 2.0은 커플통장, 통장쪼개기 등 자산관리를 위한 새로운 서비스와 보이스피싱 방지를 위한 안심이체서비스가 새로 추가, 소비자의 편익을 높였다.


 우선 커플통장서비스는 생활비나 데이트비용을 공동으로 관리하는 부부, 커플 등을 위한 공유형 자산관리 서비스로 금융권 최초로 시도되는 서비스다. 두 사람이 각자의 모바일앱으로 함께 뱅킹을 이용할 수 있다. 최근 PC뱅킹 이용이 줄고 상대적으로 모바일뱅킹이 활성화되면서 잔액조회, 거래내역조회, 저축 등 공동의 자산을 관리하는 부분에서 불편함을 다소 해소할 수 있는 서비스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유치원비, 학원비, 부모님 용돈, 각종 공과금 등 일상생활에서 빈번히 일어나는 이체를 커플 상대방이 요청하고 계좌 명의자가 간편인증으로 승인하면 이체가 완료되는 커플이체서비스도 이용 할 수 있다.


 온·오프라인 커뮤니티에서 잘 알려진 재테크 방법인 통장쪼개기도 가능하다. 그 동안통장쪼개기 재테크를 하기 위해서는 여러 개의 계좌를 개설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사이다뱅크의 통장쪼개기서비스를 이용하면 하나의 입출금통장으로 생활비, 예비비, 여행비 등 목적에 맞춰 잔액을 나눠 보관·관리가 가능하다.


 고객의 소중한 자산을 지킬 수 있는 안심이체서비스 또한 업계 최초로 제공한다. 안심이체서비스는 KCB, 통신3사와 함께 공동개발 한 서비스다. 송금 받는 계좌 명의자와 휴대전화번호 명의자가 동일인지지 검증하고 문자인증코드를 이용해 받는 사람의 거래의사를 확인하는 '2way 양방향 거래인증' 방식이 적용됐다.


 이를 통해 보내는 사람 중심이던 기존 이체방식에서 발생하는 보이스피싱 사고와 착오송금을 원천적으로 차단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 개인 간 금전거래, 부동산거래, 중고물품거래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개인 간 법적 분쟁에 입증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안심이체 전자문서'도 발급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 외에도 SBI저축은행은 자동이체를 매월, 매주, 매일 단위로 상대은행, 이체횟수에 상관없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사이다뱅크 이용고객이 요청한 각종 편의기능과 서비스를 확대했으며 2.0 서비스 오픈을 기념한 이벤트 신상품도 곧 선보일 계획이다. 


  SBI저축은행 리테일영업본부장 유현국 상무는 "사이다뱅크 2.0 핵심키워드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라며 "앞으로 일상생활에 꼭 필요한 서비스, 고객의 시간을 절약해 주는 서비스를 중심으로 확장해 모바일뱅킹을 넘어 디지털서비스 플랫폼으로 거듭 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