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카드사 결합 고금리 적금 가입 조건 까다로워 "실질 체감은 글쎄?"

URL복사

서민금융 시장에 정부의 저금리 정책에 예금 적금 금리 또한 낮아져서 예적금 참여율이 저조하다.

카드사와 은행은 결합 상품을 통해 고금리 적금 상품을 출시 했지만 가다로운 우대금리 조건 때문에 관심을 받지 못하고 있다.

고금리 우대를 받기 위해서는 상품에 따라 우대금리 조건에 맞아야 하고 제한적인 납입금 등 제약 사항들이 많고 복잡해 실질적으로 고금리 혜택을 받는게 까다롭다

 

최근 하나은행과 삼성카드는 '하나 일리있는 적금 feat. 삼성카드'  연 최대 12% 금리상품을 출시했다. 또한 지난 달에는 신협중앙회가 현대카드와 손잡고 연 금리 최대6%대  '플러스정기적금(현대카드연계형)'을 출시했다.  지난 7월에는 우리은행-우리카드가 '우리 매직(Magic) 6'를 통해 최대 연 6% 금리의 적금 상품을 선보인 바 있다.

금융계는 은행과 카드사의 결합 상품을 통해 고금리 적금 상품을 내놓고 있지만 서민들이 관심을 가지고 가입하게에는 제약사항이 많다는 평이다. 

 

고금리 적금상품에서 실제 고금리를 적용받기 위해선 각 금융사에서 출시한 상품의 복잡한 우대금리 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기본적으로 각 적금 상품의 기본금리는 '하나 일리있는 적금' 0.8%, '플러스정기적금' 1.6%, '우리 Magic 6' 1.5%로 기본금리가 1% 내외에 불과하다.

 

우대금리 조건으로 '신규회원 한정', '이용실적' 등의 조건이 붙게 된다.

 

'하나 일리있는 적금'은 삼성카드 신규 또는 직전 6개월간 미사용 고객을 대상으로만 우대금리를 제공한다. 또한 해당 고객 중 '삼성카드 아메리칸 아멕스블루카드'로 매월 1만원 이상 결제하거나, 3개월 이상 누적 사용금액이 30만원 이상 사용하는 고객에 한해 11.2%포인트의 우대금리를 제공한다. 여기에 월 납입액이 최대 10만원으로 제한해 1년 만기 후에 얻게되는 금리수익이 6만5988원에 불과하다.

 

'플러스정기적금' 역시 현대카드에 신규가입하거나 6개월간 실적이 없는 고객이 월평균 30만원 이상 사용할 경우 우대금리 4.2%포인트를 적용한다. 월 납입금 한도가 최대 30만원 만기는 1년 금리수익은 세후 11만5362원(저율과세 1.4%)이다.

 

'우리 Magic 6'도 마찬가지다. 신규 혹은 6개월내 사용이력이 없는 고객을 대상으로만 3.0%포인트의 특별우대금리를 적용하며, 기존 고객에게는 특별우대금리로 1.0%포인트까지만 제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