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국내은행 당기순이익 저조

URL복사

 

국내은행의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7.1% 감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은행들의 3분기 실적이 지난해 보다 악화된 것으로 3분기 당기순이익 3조5000억원에서 전년 동기보다 3000억원 감소했다고 금융감독원이 12일 발표했다.

 

3분기까지 누적 순이익은 10조3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조8000억원(15.1%) 줄었다.

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 모두 늘었지만 영업외 부문에서 손실이 났다.

 

이자이익은 10조4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00억원(1.3%) 증가했다. 순이자마진(NIM)은 역대 최저 수준으로 낮아졌지만 대출채권 등 운용자산이 증가한 덕분이다. 이자수익자산(평잔)은 작년 3분기 2319조2000억원에서 올해 3분기 2527조2000억원으로 200조원이 넘게 늘었다.

 

비이자이익은 1조8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00억원(11.2%) 증가했다. 수수료·유가증권·외환파생 관련 이익은 늘었지만 신탁 관련 이익은 파생결합펀드(DLF) 손실 사태 이후 영업이 위축되면서 줄었다.

 

대손비용은 1조5000억원으로 전년 동기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상황을 반영해 충당금 적립을 확대했지만 작년 3분기 일부 은행의 대규모 충당금 전입에 따른 기저효과로 상쇄됐다.

 

영업외손익은 -3000억원으로 손실 전환했다. 일부 기업의 주가 하락에 따른 손상차손 인식 등이 영향을 미쳤다.

 

국내은행의 총자산순이익률(ROA)은 0.47%,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은 6.27%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0.08%포인트, 0.83%포인트 하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