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금고중앙회, 10억규모 자영업자 소상공인 내수경제 활성 지원

URL복사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로 위축된 내수경제 활성화를 위해 새마을금고중앙회가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전국 약 200개 새마을금고를 통해 3개월 간 10억 원 규모의 '내수경제 활성화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지원 사업은 전통시장, 자영업자, 소상공인, 골목상권 등 지역 상권 이용 고객들에게 소정의 지원 물품 제공으로 새마을금고를 통해 도자기 접시세트 혹은 친환경 용기세트 물품을 수령할 수 있다.

 

박차훈 회장은 "새마을금고는 이웃의 사랑을 바탕으로 성장한 금융 협동조합으로, 지역주민으로부터 받은 사랑을 지역사회에 환원하는 것이 새마을금고의 핵심 가치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로 심각한 타격을 입은 지역 상인과 국가 경제의 활성화를 위해 새마을금고가 든든한 버팀목이 되겠다" 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