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혼부부와 생애최초 특별공급 물량 소득기준 완화

URL복사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오는 2021년 1월부터 신혼부부와 생애최초 특별공급 물량의 30%는 소득기준을 20∼30%포인트 완화하겠다고 14일 밝혔다.

 

홍 부총리는 "맞벌이 가구 등 더 많은 실수요 계층이 내집 마련 기회를 더 가질 수 있도록 신혼부부·생애최초 특공 소득기준 추가 완화를 추진하겠다"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밝혔다.

 

신혼부부 특별공급과 관련해 공공·민영주택 모두 특공 물량의 70%는 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의 100%(맞벌이 120%) 기준을 유지하되 나머지 30%는 소득기준을 20∼30%포인트 수준 추가 완화한다. 

  

홍 부총리는 "이를 통해 무주택 신혼가구 약 92%가 특공 청약자격을 갖게 되며 기존 신혼부부 자격대상가구 대비 공공분양은 8만1000가구, 민영은 6만3000가구에 특공 기회가 신규 부여되는 효과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생애최초 특별공급은 물량 중 70%는 현행 기준(공공 100%, 민영 130%)을 유지하되 나머지 30%에 대해서는 소득기준을 30%포인트 수준 완화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