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 불법 급전대출 주의보…"30만원 빌리면 다음주 50만원 갚아야"

URL복사

상반기 '불법사금융신고센터' 운영실적

 

30만원을 빌리면 일주일 만에 50만원을 갚아야 하는 일명 '30-50대출' 등 서민들을 노린 불법 급전대출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중 불법사금융신고센터를 통해 접수된 피해신고는 총 6만3949건이다.

 

이 중 서민금융상담이 3만7872건으로 59.2%를 차지했고 ▲대출사기·보이스피싱 2만2213건(34.6%) ▲미등록대부 1776건(2.8%) ▲불법대부광고 912건(1.4%) 등의 순이다. 신고 유형별로는 불법추심과 고금리, 미등록 대부 등 불법대부 관련 신고가 급증했다.

 

미등록대부 관련 피해신고는 1776건으로 지난해 하반기 대비 33%나 늘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틈타 자영업자·일용직 등 금전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서민들의 불법 대부 피해신고가 증가했다"며 "특히 인터넷 대출중개사이트 등으로 접근한 불법대부업자를 통한 첫거래 조건부 '30-50(또는 50-80) 대출' 피해가 빈번했다"고 설명했다.

 

'30-50(또는 50-80) 대출'은 소액 거래로 신용도를 높여야 한다면서 1주일 후 50만원(80만원)을 상환하는 조건으로 30만원(50만원)을 대출하면서 연체시 연장료 등으로 대출원금을 증액하는 불법대출이다.

 

보이스피싱은 검찰 등을 사칭하는 경우는 줄었지만 저금리 대환대출, 통합대환대출 등을 빙자한 대출사기 피해신고 건수가 늘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불법추심과 고금리, 등록하지 않은 미등록 대부업 대출로 인한 피해는 불법사금융 피해신고센터로 신고하면 수사의뢰 및 법률구조공단 변호사 연계를 지원한다"며 "대출이나 투자를 할 때 정식 등록된 금융회사인지 확인해야 한다"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