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중소기업 가계신용 더 깐깐해 진다

URL복사

4분기 국내 은행들이 가계대출 조이기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12일 한국은행의 금융기관 대출행태 서베이 결과에 따르면 4분기 국내 은행들의 대출행태지수는 3분기보다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중소기업과 가계신용 대출에 대해 깐깐해졌다.

 

이번 설문은 지난달 14∼25일 금융기관 201곳(국내은행 17곳, 상호저축은행 16곳, 신용카드회사 8곳, 생명보험회사 10곳, 상호금융조합 150곳)의 여신업무 책임자를 대상으로 했다.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산출된 대출태도·신용위험·대출수요 각 지수가 양(+)이면 "대출 태도 완화", "신용·대출 수요 증가"라고 답한 금융기관 수가 "대출 태도 강화", "신용·대출수요 감소" 응답 수보다 많다는 뜻이다. 지수가 음(-)으로 나타나면 반대다.

4분기 대출태도 지수를 차주별로 3분기와 비교하면 중소기업은 12에서 -3으로, 가계일반은 9에서 -9로 바뀌었다.

한은은 "가계에 대한 대출태도는 여신건전성 관리 강화,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한 차주의 채무상환능력 저하 우려 등으로 가계 일반대출을 중심으로 다소 강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기업에 대한 대출태도 지수는 -3에서 -3으로 변동이 없었고, 가계주택은 -18에서 -6으로 바뀌었다.

 

한은은 "기업에 대한 대출태도는 대내외 경기 불확실성 등으로 소폭 강화되겠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에 대한 만기연장·이자상환 유예조치 연장, 소상공인 금융지원 프로그램 확대 등으로 연장·재취급 조건 등은 다소 완화적으로 운영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은행이 바라보는 차주별 신용위험는 여전히 양(+)의 값으로 조사됐다.

 

은행들은 기업 부문에서는 대내외 여건 불확실성 지속, 실물 경기 부진에 따른 기업 실적 악화 가능성 등으로 중소기업의 신용위험을 크게 봤고, 가계의 경우도 가계소득 감소 등에 따라 취약 차주를 중심으로 신용위험에 대한 경계감이 높은 수준을 보였다.

비(非)은행금융기관 역시 대출에 깐깐해질 것으로 보인다. 대출태도지수는 신용카드회사를 제외한 대부분 업권에서 악화됐으며, 신용위험 역시 모든 업권에서 커질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