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 영세·중소상공인 수수료 체계 마련

URL복사

카카오페이가 영세·중소상공인을 위해 시스템을 개편하고, 내년 초부터 적용한다고 5일 밝혔다. 카카오페이로 결제 시 가맹점에서 카카오페이에 내는 수수료가 신용카드보다 높다는 지적에 따른 조치다.

 

앞서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연매출 3억원 이하 영세 가맹점에 대해 네이버 페이는 1.65~2.2%, 카카오페이는 1.02(직불형)~1.04(카드연동형)% 수수료를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는 체크카드(0.5%)나 신용카드(0.8%)보다 높은 수준이다.

 

이에 따라 카카오페이는 시스템 개편을 통해 오프라인 매장에서 결제시 발생하는 수수료를 신용카드 수준까지 낮출 예정이다.

 

현재 카카오페이는 영세가맹점이 QR코드 송금방식의 소호결제를 이용할 경우 수수료를 받지 않고 있다. 카카오페이와 연동된 카드로 결제하는 경우에도 수수료가 없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 가맹점 지원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며 "특히 영세중소상공인들과의 상생을 위해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