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퇴족 대다수 40대부터 격차…금융자산 평균대비 1억원이상 높아

URL복사

은퇴 이후에도 현직생활수준을 유지하는 금(金)퇴족은 대다수 40대부터 드러나기 시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0~55세 금퇴족이 가진 금융자산은 평균 1억 2000만원으로 전체 조사대상대비 35% 많았다.

 

하나금융그룹 100년 행복연구센터는 9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100년 행복, 금퇴족으로 사는 법' 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금퇴족이 가진 평균자산은 1억 2000만원으로 전체조사대상(9000만원)보다 35%많았다. 연령대별로는 ▲30~34세 6000만원 ▲35~39세 1억1000만원 ▲40~44세 2억원 ▲45~ 49세 3억2000만원 ▲50~55세 3억9000만원 이었다.

 

특히 금퇴족은 40대 연령대부터 보유 금융자산과 금융상품 구성에서 차이가 벌어졌다. 30대 연령대는 평균 대비 각각 1000만원, 5000만원 금융자산이 많은 것에 불과했지만, 40~44세 이상부터는 평균대비 금융자산이 1억원이상 격차가 발생한 것. 이들은 펀드·연금·신탁비중이 60% 이상으로 전체보다 7~15%포인트 높았다.

 

금퇴족의 주식투자 비중은 40~44세, 펀드투자 규모는 45~49세에 절정에 달했다. 40~44세 금퇴족은 일반펀드와 퇴직연금, 연금저축 등을 통해 금융자산 중 15%를 주식에 배분하고 45~49세 금퇴족은 펀드에 평균 5900만원을 투자했다. 50대의 펀드잔액도 5800만원으로, 40대에 활발한 펀드투자가 50대에도 이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주택연금)을 보유할 경우 금퇴족 문턱은 낮아졌다. 시가 3억1000만원의 부동산을 주택연금으로 이용할 경우 60세부터 월 65만원을 확보할 수 있다. 50~55세 금퇴족이 보유해야 하는 자산은 3억9000만원에서 2억2000만원으로 하락한다. 40~44세의 주식투자 비중도 15%에서 8%로 하락했다.

 

보고서는 현재 소득수준에 따라 금퇴족이 보유해야하는 자산수준도 달라진다고 분석했다. 50~55세를 기준으로 금퇴족의 평균 금융자산은 소득수준에 따라 ▲월 300만원 미만-1억 5000만원▲월 300~500만원-3억1000만원 ▲월500~800만원-5억1000만원 ▲800만원 이상-10억 6000만원까지 차이가 발생했다. 소득이 높아질수록 소비지출이 증가하지만 국민연금은 일정수준 이하에서 머물기 때문에 직접 마련해야 할 현금흐름이 커진다는 설명이다.

 

조용준 센터장은 "금퇴족은 연금자산 규모가 크고 펀드투자도 활발했다"며, "40대 초반까지 금퇴족이 될 기반을 마련하는 게 이상적인데, 이를 위해서는 연금자산을 지키고 금융투자를 실행하는게 가장 기본적이고 확실한 방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