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인저축은행, 디지털뱅크 '뱅뱅뱅' 출범…7% 정기적금도 판매

 

 상상인저축은행은 종합 디지털금융 플랫폼 '뱅뱅뱅'을 출범했다고 29일 밝혔다.


 뱅뱅뱅은 상상인저축은행이 선보이는 최초의 종합 디지털금융 플랫폼이다. 뱅크뱅크뱅크의 앞자리를 따와 고객이 기억하기 쉽고 부르기 쉽도록 했다. 영업점 방문 없이 비대면 실명 확인을 통해 24시간 365일 ▲입출금 자유 계좌 개설 ▲전화연결 없는 자동대출 ▲계좌관리 ▲대출관리 ▲송금수수료 0원 ▲즉시이체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상상인저축은행은 '뱅뱅뱅' 출시를 통해 비대면 서비스 고객 접점을 선점하고 고객에게 차별화된 가치와 업그레이드 된 경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이는 최근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이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일상화됨에 따라 디지털정부 비대면 서비스 도입을 서두르고 개인 맞춤형 서비스 혁신에서 속도를 내기 시작한 것과도 맞닿아 있다.


 한편 상상인저축은행은 뱅뱅뱅 출시를 기념해 연 7.0%의 금리를 제공하는 '뱅뱅뱅 777 정기적금'을 선보이며 신규 고객 확보에 나선다. 7월 1일부터 31일까지 7월 한달 간 매일 777명 선착순 가입 가능하다. 12개월 만기 상품으로 월 납입금은 최대 20만원이고 이자는 만기 일시 지급식으로 제공한다. 이벤트는 매일 오전 10시에 오픈되며 자세한 사항은 뱅뱅뱅 어플리케이션 및 상상인저축은행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뱅뱅뱅 광고도 온에어 한다. 중독성 있는 멜로디에 '세상은 빠르고, 금융은 어렵고, 복잡한 건 싫어, 필요한 것들만 간단히 쓸래요' 등 간편한 금융 생활을 원하는 현대인들을 위한 메시지를 재미있게 담아 고객 편의성이 강점인 '뱅뱅뱅'의 특징을 전달할 예정이다. 유튜브, SMR(Smart Media Rep), 페이스북, 인스타 등 디지털 채널에서 만날 수 있다.


 이인섭 상상인저축은행 대표는 "상상인저축은행은 본격 비대면 시대를 맞이함에 있어 고객들이 언제 어디서나 빠르고 간편하게 상상인저축은행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고객 중심 서비스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왔다"며 "이번에 출범하는 뱅뱅뱅이 고객 접근성과 편의성을 증대 시키고 서민 금융으로서 더 나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는데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2019 금융전망

더보기

서민금융 기업 리포트

더보기

현장르포

더보기
[현장르포] 혁신금융 어디까지…2500명 몰린 핀테크 위크
23일 첫 핀테크 박람회 '코리아핀테크위크 2019'의 문이 열렸다. '핀테크 기업 투자데이'에서 기업설명회를 진행한 송인성 핀트(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 대표는 8분이란 시간을 꽉채워 혁신 서비스를 설명했다. 이어진 10개의 핀테크 기업도 어렵게 얻은 투자유치기회를 놓치지 않으려는 듯 진땀을 흘렸다. 이날 핀테크기업들은 자신들이 개발한 혁신서비스를 투자자와 고객에게 소개하기 위해 열정이 뜨거웠다. 열정에 부합하듯 오전부터 행사장은 금융기관 투자 관계자로 발 디딜 틈 없이 채워졌다. 기업설명회를 듣기 위해 참석했다는 자산운용사 김모(38)씨는 "협약을 체결하기로 한 핀테크 기업이 사업설명회를 한다고 해 팀원들과 찾았다"며 "사람들이 얼마나 관심을 갖고 흥미있어 하는 지 확인할 수 있을 것 같아 참석하게 됐다"고 말했다. 첫 강연은 '핀테크 기업 성공과 도전'으로 시작했다. 류영준 카카오페이대표, 김태훈 뱅크샐러드대표,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토스) 대표는 기업의 핵심사업을 설명하며, 핀테크 기업이 규제장벽에도 성공할 수 있었던 팁들을 전했다. 회사를 퇴사하고 핀테크 사업을 하기 위해 준비 중이라는 김모(35)씨는 "사업을 같이하기로 한 친구와 들렸다"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