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트러스트그룹, 'JT 점프 투게더 골프 챔피언십' 이벤트

 

 J트러스트그룹은 알프스대영컨트리클럽(CC)에서 개최한 생활체육 이벤트 'JT 점프 투게더(JUMP TOGETHER) 골프 챔피언십' 결선 대회를 성황리에 마쳤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평소 스크린골프를 즐기거나 골프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그룹사의 생활체육 이벤트다. 이번 대회에서는 전국 스크린골프장에서 예선을 진행하고 결선에 오른 참가자에게는 현직 프로 골퍼와 실제 필드에서 경기를 치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지난 7월부터 약 한 달간 전국 스크린골프장에서 남녀 개인전 방식으로 예선전을 진행, 총 8000여명이 참가해 1만4000회 이상의 예선 경기를 치른 것으로 집계됐다. 예선 기간 1일 평균 참가자 수는 260여명이 참여했다.

 

 예선전에서 2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결선 진출자 40명은 지난 24일 알프스대영CC에서 결선 경기에 참여해 경합을 벌였다. 결선 경기 진행 방식은 예선전에서 선발된 아마추어 선수 40명과 KLPGA 프로 선수 40명이 2인 1팀을 이뤄 18홀 스트로크 플레이로 진행됐다. 순위는 팀 간 개인 스트로크 플레이 합산으로 결정됐다.

 

 J트러스트그룹은 우승 팀과 개인 선수들에게 경기 종료 후 시상식을 열어 우승 트로피와 소정의 상금, 골프여행 상품권 등을 수여했다.


 J트러스트그룹 관계자는 "많은 분들이 스트레스 해소를 위한 생활스포츠로 스크린골프를 즐기는 만큼 일상 속 활력소로 프로 선수와의 라운딩 기회를 선물하고자 이번 이벤트를 기획하게 됐다"며 "많은 참여와 호응에 힘입어 앞으로도 생활 속 힘이 되는 금융사의 가치를 보다 친근하게 전하기 위해 틀에 갇히지 않은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2019 금융전망

더보기

서민금융 기업 리포트

더보기

현장르포

더보기
[현장르포] 혁신금융 어디까지…2500명 몰린 핀테크 위크
23일 첫 핀테크 박람회 '코리아핀테크위크 2019'의 문이 열렸다. '핀테크 기업 투자데이'에서 기업설명회를 진행한 송인성 핀트(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 대표는 8분이란 시간을 꽉채워 혁신 서비스를 설명했다. 이어진 10개의 핀테크 기업도 어렵게 얻은 투자유치기회를 놓치지 않으려는 듯 진땀을 흘렸다. 이날 핀테크기업들은 자신들이 개발한 혁신서비스를 투자자와 고객에게 소개하기 위해 열정이 뜨거웠다. 열정에 부합하듯 오전부터 행사장은 금융기관 투자 관계자로 발 디딜 틈 없이 채워졌다. 기업설명회를 듣기 위해 참석했다는 자산운용사 김모(38)씨는 "협약을 체결하기로 한 핀테크 기업이 사업설명회를 한다고 해 팀원들과 찾았다"며 "사람들이 얼마나 관심을 갖고 흥미있어 하는 지 확인할 수 있을 것 같아 참석하게 됐다"고 말했다. 첫 강연은 '핀테크 기업 성공과 도전'으로 시작했다. 류영준 카카오페이대표, 김태훈 뱅크샐러드대표,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토스) 대표는 기업의 핵심사업을 설명하며, 핀테크 기업이 규제장벽에도 성공할 수 있었던 팁들을 전했다. 회사를 퇴사하고 핀테크 사업을 하기 위해 준비 중이라는 김모(35)씨는 "사업을 같이하기로 한 친구와 들렸다"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