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서울 대출 '쏠림' 심화…"지역서민금융 역할 필요"


 저축은행 부실사태 이후 서울지역 내 저축은행 여신 비중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부실처리에 따른 인수합병으로 서울과 지방의 영업구역을 모두 보유하게 된 저축은행이 서울지역 대출 비중을 늘린 결과로 풀이된다. 한국금융연구원이 8일 발표한 '영업구역별 저축은행 대출 비중 및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저축은행의 서울지역 대출 비중은 부실저축은행에 대한 구조조정이 진행된 2012년 말 49.9%였으나, 올해 6월 말에는 57.1%까지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지방 영업구역에서의 대출 비중은 대부분 하락했다.


 한편 신용협동조합, 새마을금고 등 저축은행을 제외한 비은행 대출 취급기관의 서울지역 대출 비중은 2012년 말 28.4%에서 올해 6월 말 18.7%로 낮아졌고, 서울을 제외한 다른 지역에서는 올해 6월 말 대출 비중이 2012년 말보다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은행의 지역별 금융자금 대출 비중도 서울지역의 경우 2012년 말 41.7%에서 올해 6월 말 38.3%로 하락했다. 


 저축은행의 서울지역 대출 비중이 크게 증가한 데는 저축은행 부실사태 이후 인수합병 과정에서 복수의 영업구역을 차지한 저축은행이 서울을 중심으로 대출영업을 진행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이들 저축은행은 주된 영업구역 내 개인 및 중소기업에 대한 대출 합계액 비중을 신용공여 총액 대비 30~50% 이상 유지하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이 같은 저축은행의 의무대출비율은 모든 영업구역 내 발생한 대출을 합해 적용되기 때문에, 서울과 지방을 영업구역으로 갖고 있는 경우 서울지역에 대출 역량을 집중해도 의무대출 비율을 충족하게 된다.


 전문가들은 저축은행이 지역 서민금융 기관임을 감안할 때 이들 저축은행이 보유한 모든 영업구역에서 지역 서민금융 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도록 유인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규복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개별 저축은행별로 지역별 서민 및 중소기업으 대출 취급현황 등을 정기적으로 공시하게 함으로써 복수 영업구역을 보유한 저축은행이 모든 영업구역에서 균일하게 영업을 하고 있는지 공개하는 방안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2019 금융전망

더보기

서민금융 기업 리포트

더보기

현장르포

더보기
[현장르포] 혁신금융 어디까지…2500명 몰린 핀테크 위크
23일 첫 핀테크 박람회 '코리아핀테크위크 2019'의 문이 열렸다. '핀테크 기업 투자데이'에서 기업설명회를 진행한 송인성 핀트(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 대표는 8분이란 시간을 꽉채워 혁신 서비스를 설명했다. 이어진 10개의 핀테크 기업도 어렵게 얻은 투자유치기회를 놓치지 않으려는 듯 진땀을 흘렸다. 이날 핀테크기업들은 자신들이 개발한 혁신서비스를 투자자와 고객에게 소개하기 위해 열정이 뜨거웠다. 열정에 부합하듯 오전부터 행사장은 금융기관 투자 관계자로 발 디딜 틈 없이 채워졌다. 기업설명회를 듣기 위해 참석했다는 자산운용사 김모(38)씨는 "협약을 체결하기로 한 핀테크 기업이 사업설명회를 한다고 해 팀원들과 찾았다"며 "사람들이 얼마나 관심을 갖고 흥미있어 하는 지 확인할 수 있을 것 같아 참석하게 됐다"고 말했다. 첫 강연은 '핀테크 기업 성공과 도전'으로 시작했다. 류영준 카카오페이대표, 김태훈 뱅크샐러드대표,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토스) 대표는 기업의 핵심사업을 설명하며, 핀테크 기업이 규제장벽에도 성공할 수 있었던 팁들을 전했다. 회사를 퇴사하고 핀테크 사업을 하기 위해 준비 중이라는 김모(35)씨는 "사업을 같이하기로 한 친구와 들렸다"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