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컴금융그룹, 제18기 방정환 장학금 수여

 


 웰컴금융그룹은 지난 24일 상암동 누리꿈 스퀘어 비즈니스타워에서 제18기 웰컴금융그룹 방정환 장학금 수여식을 진행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10시30분부터 진행된 제18기 웰컴금융그룹 방정환 장학금 수여식은 야구여신 오효주 아나운서의 사회로 진행됐으며, 손종주 웰컴금융그룹 회장을 포함해 김정자 장학위원장, 이상경 방정환 장학재단 이사장 등 주요 임직원과 함께 장학생으로 선발된 중·고등학생 및 대학생 124명이 참석했다. 장학생의 가족도 함께 장학금 수여식에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장학금 수여식에는 웰컴저축은행에서 운영하는 신개념 프로야구 평가시스템 '웰뱅톱랭킹'에 선정된 프로야구선수들이 모금한 장학금과 함께 응원 영상메세지도 전달돼 행사가 더욱 뜻 깊게 진행됐다. 
 매년 2차례에 걸쳐 진행된 웰컴금융그룹 방정환 장학재단의 장학금 전달은 2011년부터 지금까지 2300명이 넘는 학생에게 전달됐다. 장학금 규모만 36억원에 달한다. 
 지난해부터는 웰컴금융그룹이 진출한 동남아시아 국가의 학생에게도 장학금을 전달하면서 미래인재양성의 철학이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도 전파됐다. 
 손종주 웰컴금융그룹 회장은 이날 장학식에서 "웰컴금융그룹은 나눔경영의 철학을 가지고 모두가 함께 행복한 사회를 만들어 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방정환 장학금이란 작은 응원으로 삶의 현장에서 마주하는 어려움을 극복하고 꿈을 위해 도전하는데 있어 큰 힘이 되기를 바라며 웰컴금융그룹은 앞으로도 인재양성을 위한 장학 사업을 계속해서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웰컴금융그룹은 매년 순이익의 1% 이상을 나눔경영을 위해 모금하고 있다. 조성된 기금은 어려운 이웃과 함께 나누는 사회를 실천하는데 사용하고 있으며, 환경이 어려운 가운데 꿈과 희망을 잃지 않고 자신의 목표를 위해 성실히 달려가는 학생의 미래를 위해 매년 장학금으로도 전달 중이다. 더불어, 올해 웰컴저축은행은 시각장애인 마라토너를 위한 웰컴글래스(WELCOME Glass)개발 및 국제 마라톤 대회 지원을 계획하는 등 더 밝은 사회 구현을 위해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연말정산 똑똑하게]<下 >기부금·의료비 잊지말자
국세청 홈택스를 이용하면 근로소득에 대한 연말정산 예상 결과를 미리 확인할 수 있다. 다만 이 서비스는 기부금, 교육비 등 직접 영수증을 제출해야 하는 항목은 포함돼 있지 않다. 당연히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에서도 자동조회가 되지 않는다. 이 때문에 월세, 교복구입, 학원비, 기부금, 의료비 등을 공제받기 위해서는 영수증을 따로 제출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지만 그만큼 세액공제 혜택이 크니 꼼꼼하게 챙길 필요가 있다. 18일 국세청에 따르면 직접 영수증을 챙겨야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는 항목은 크게 ▲월세 ▲암·치매·난치성질환 등 장애인 ▲보청기·휠체어·안경·콘텍트렌즈 등 의료비 ▲교복 구입·학원비 등 교육비 등이다. 우선 월세 세액공제를 받기 위해선 근로자가 직접 이체확인증 또는 송금영수증, 임대차계약서 등의 서류를 챙겨 회사에 제출해야 한다. 월세 항목은 공제액 한도가 750만원까지여서 누락될 경우 '13월의 보너스'가 아닌 '13월의 세금폭탄'이 될 수 있기 때문에 꼭 챙겨야 한다. 특히 올해부터 총급여 5500만원 이하 근로자의 월세액 세액공제율이 10%에서 12%로 인상됐다. 국민주택규모(전용 85㎡ 이하) 주택 외에 주거용 오피스텔·고시원도 공제

[현장르포] 혁신금융 어디까지…2500명 몰린 핀테크 위크
23일 첫 핀테크 박람회 '코리아핀테크위크 2019'의 문이 열렸다. '핀테크 기업 투자데이'에서 기업설명회를 진행한 송인성 핀트(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 대표는 8분이란 시간을 꽉채워 혁신 서비스를 설명했다. 이어진 10개의 핀테크 기업도 어렵게 얻은 투자유치기회를 놓치지 않으려는 듯 진땀을 흘렸다. 이날 핀테크기업들은 자신들이 개발한 혁신서비스를 투자자와 고객에게 소개하기 위해 열정이 뜨거웠다. 열정에 부합하듯 오전부터 행사장은 금융기관 투자 관계자로 발 디딜 틈 없이 채워졌다. 기업설명회를 듣기 위해 참석했다는 자산운용사 김모(38)씨는 "협약을 체결하기로 한 핀테크 기업이 사업설명회를 한다고 해 팀원들과 찾았다"며 "사람들이 얼마나 관심을 갖고 흥미있어 하는 지 확인할 수 있을 것 같아 참석하게 됐다"고 말했다. 첫 강연은 '핀테크 기업 성공과 도전'으로 시작했다. 류영준 카카오페이대표, 김태훈 뱅크샐러드대표,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토스) 대표는 기업의 핵심사업을 설명하며, 핀테크 기업이 규제장벽에도 성공할 수 있었던 팁들을 전했다. 회사를 퇴사하고 핀테크 사업을 하기 위해 준비 중이라는 김모(35)씨는 "사업을 같이하기로 한 친구와 들렸다"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