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생보사 순익 32% 감소…'빅3'는 41.3% 줄어

 


 올해 상반기 생명보험사 순이익이 1년 새 32.4% 줄었다. 특히 삼성·한화·교보생명 등 대형사는 41.3%나 감소했다. 과거 고금리 확정형 상품과 높은 최저보증이율 상품을 판매한 영향이다.
 금융감독원이 26일 발표한 '2019년 상반기 생명보험회사 경영실적(잠정)'에 따르면 상반기 생보사 당기순이익은 2조1283억원으로 전년 동기(3조1487억원)보다 1조204억원(32.4%) 감소했다.
 부문별로 보면 보험영업손실은 11조8260억원으로 전년 동기(11조3720억원)보다 4540억원(4.0%) 확대됐다. 저축성보험 만기 도래로 지급보험금이 2조5000억원 증가하고 책임준비금전입액이 2조원 감소한 영향이다. 
 투자영업이익은 12조3248억원으로 전년 동기(12조9921억원) 대비 6673억원(5.1%) 감소했다. 이는 전년 상반기 삼성생명의 삼성전자 주식 매각이익(1조897억원)에 따른 기저효과가 반영된 것이다. 이 효과를 제거하면 투자영업이익은 4224억원 증가했다. 
 영업외이익은 2조2564억원으로 전년 동기(2조5766억원)보다 3202억원(12.4%) 감소했다. 변액보험 수입수수료(3400억원)가 줄어든 게 주된 요인이었다. 
 순이익 감소율은 삼성·한화·교보생명 등 대형사 3곳(41.3%), 동양·푸본현대·라이나 등 외국계 9곳(24.1%), 교보라이프·미래에셋·흥국 등 중소형사 5곳(9.0%), DGB·KB·신한 등 은행계 7곳(3.6%) 순으로 컸다. 대형사의 당기순이익 비중은 전체의 64.0%에서 55.5%로 줄었다.
 상반기 수입보험료는 52조2460억원으로 전년 동기(52조7878억원)보다 5418억원(1.0%) 감소했다. 보장성보험의 수입보험료는 증가했지만 변액보험과 저축성보험 수입보험료가 감소한 영향이다.
 수입보험료 일반계정을 보면 저축성보험(16조1638억원)은 8198억원(4.8%) 줄었지만 보장성보험(21조4633억원)은 8141억원(3.9%) 늘었다. 저축성보험의 경우 초회보험료는 2944억원(14.1%) 증가했으나 만기도래 등 소멸계약이 늘며 계속보험료는 1조1142억원(-7.5%) 감소했다.
 특별계정에서 퇴직연금·보험(5조6642억원) 수입보험료는 2967억원(5.5%) 증가했다. 반면 변액보험(8조9547억원)은 8328억원(8.5%) 감소했다. 초회보험료의 경우 변액보험은 변액연금 판매 감소 영향으로 3545억원(30.1%) 줄었고 퇴직연금도 4805억원(35.8%) 감소했다. 
 상반기 총자산은 890조원으로 전년 동기(841조원)보다 5.8%(49조원) 늘었다. 신계약 성장이 둔화로 책임준비금 등 부채가 4.6%(35조8000억원) 증가하는 데 그친 반면 자기자본은 금리하락에 따른 채권평가이익(11조7000억원)이 늘며 18.9%(13조4000억원) 증가했다. 


[연말정산 똑똑하게]<下 >기부금·의료비 잊지말자
국세청 홈택스를 이용하면 근로소득에 대한 연말정산 예상 결과를 미리 확인할 수 있다. 다만 이 서비스는 기부금, 교육비 등 직접 영수증을 제출해야 하는 항목은 포함돼 있지 않다. 당연히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에서도 자동조회가 되지 않는다. 이 때문에 월세, 교복구입, 학원비, 기부금, 의료비 등을 공제받기 위해서는 영수증을 따로 제출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지만 그만큼 세액공제 혜택이 크니 꼼꼼하게 챙길 필요가 있다. 18일 국세청에 따르면 직접 영수증을 챙겨야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는 항목은 크게 ▲월세 ▲암·치매·난치성질환 등 장애인 ▲보청기·휠체어·안경·콘텍트렌즈 등 의료비 ▲교복 구입·학원비 등 교육비 등이다. 우선 월세 세액공제를 받기 위해선 근로자가 직접 이체확인증 또는 송금영수증, 임대차계약서 등의 서류를 챙겨 회사에 제출해야 한다. 월세 항목은 공제액 한도가 750만원까지여서 누락될 경우 '13월의 보너스'가 아닌 '13월의 세금폭탄'이 될 수 있기 때문에 꼭 챙겨야 한다. 특히 올해부터 총급여 5500만원 이하 근로자의 월세액 세액공제율이 10%에서 12%로 인상됐다. 국민주택규모(전용 85㎡ 이하) 주택 외에 주거용 오피스텔·고시원도 공제

[현장르포] 혁신금융 어디까지…2500명 몰린 핀테크 위크
23일 첫 핀테크 박람회 '코리아핀테크위크 2019'의 문이 열렸다. '핀테크 기업 투자데이'에서 기업설명회를 진행한 송인성 핀트(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 대표는 8분이란 시간을 꽉채워 혁신 서비스를 설명했다. 이어진 10개의 핀테크 기업도 어렵게 얻은 투자유치기회를 놓치지 않으려는 듯 진땀을 흘렸다. 이날 핀테크기업들은 자신들이 개발한 혁신서비스를 투자자와 고객에게 소개하기 위해 열정이 뜨거웠다. 열정에 부합하듯 오전부터 행사장은 금융기관 투자 관계자로 발 디딜 틈 없이 채워졌다. 기업설명회를 듣기 위해 참석했다는 자산운용사 김모(38)씨는 "협약을 체결하기로 한 핀테크 기업이 사업설명회를 한다고 해 팀원들과 찾았다"며 "사람들이 얼마나 관심을 갖고 흥미있어 하는 지 확인할 수 있을 것 같아 참석하게 됐다"고 말했다. 첫 강연은 '핀테크 기업 성공과 도전'으로 시작했다. 류영준 카카오페이대표, 김태훈 뱅크샐러드대표,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토스) 대표는 기업의 핵심사업을 설명하며, 핀테크 기업이 규제장벽에도 성공할 수 있었던 팁들을 전했다. 회사를 퇴사하고 핀테크 사업을 하기 위해 준비 중이라는 김모(35)씨는 "사업을 같이하기로 한 친구와 들렸다"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