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디지털 전환 大戰…전담조직 설치에 전문인력도 확충

-금융사 63개사 디지털 전담 조직 설치
-평균 56.4명 인력 배치, 64개사 전문인력 추가 확보방안 마련

 금융권이 디지털 전환에서 한 발 앞서기 위한 경쟁으로 뜨겁다. 전담조직을 설치하고 인력을 배치하는 것은 물론 관련 해외 석·박사를 채용하고, 외부 인재 영입에도 나섰다. 
 1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중 금융사 108개사 중 71개사(65.7%)가 총 164건의 디지털 전환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배정된 예산은 총 5844억8000만원으로 회사당 평균 82억3000만원 규모다.
 권역별로는 은행과 카드사가 일제히 디지털 전환 사업을 추진 중이다. 보험사 가운데서는 78%인 32개사가 디지털 전환 사업에 나섰고, 증권사는 33.33%인 14개사 만이 디지털 전환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별로는 인공지능(AI) 서비스 도입·확대가 38건으로 가장 많았고 ▲로봇자동화프로세스(RPA) 등 내부 업무 프로세스 자동화 37건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고도화 26건 등의 순이다.  
 대상회사 108개사 중 63개사가 디지털 전담 조직을 설치하고, 평균 56.4명의 인력을 배치했다. 이 중 36개사는 디지털 전담조직의 책임자를 임원으로 지정했다. 
 전체의 59.3%인 64개사는 디지털 전문인력 추가 확보 방안을 구상 중이다. 
 은행 17개사와 카드 8개사, 보험 25개사, 증권 14개사 등은 자체 교육과정을 운영하거나 전문인력을 채용할 예정이다. 디지털 분야 해외 석·박사를 채용하는가 하면 외부 인재 영입도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은행·카드 권역이 보험·증권보다 전담조직의 설치 비율이 높았고, 조직 규모도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권역별로는 17개 전 은행에서 총 48건의 디지털 전환 사업을 추진 중이다. 총 4004억8000만원, 회사당 평균 235억6000만원의 예산을 배정했다. 주요 사업은 RPA 등 내부 업무 프로세스 자동화를 비롯해 영업점 디지털화,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고도화 등이다.
 카드사 역시 8개사 모두가 디지털 전환 사업에 나섰다. 총 18건의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며, 총 420억7000만원, 평균 52억6000만원의 예산을 배정했다. 보험사는 78%인 32개사가 총 69건의 디지털 전환 사업을 진행하기 위해 총 1026억600만원의 예산을 잡아놨다. 회사당 평균 32억1000만원이다. 증권사는 33.3%인 14개사에서 총 29건의 디지털 전환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며, 총 392억7000만원의 예산을 배정했다. 회사당 평균 28억1000만원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디지털 전환과 관련해 금융회사의 책임있는 혁신을 지원·유도할 방침이며, 혁신금융서비스 예비 심사나 비조치의견서 등을 통해 금융회사의 디지털 전환 및 관련 법률리스크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디지털 리스크에 대한 감독도 강화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사이버 침해 방지를 위해 취약점 분석·평가, 자체보안성 심의 적정성 등 보안실태를 점검하고, 침해사고에 대한 대응체계를 개선하겠다"며 "금융소비자 보호 강화를 위해 이상금융거래탐지시스템(FDS) 구축 의무화, 전자금융이용약관 개정 등 제도적 지원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연말정산 똑똑하게]<下 >기부금·의료비 잊지말자
국세청 홈택스를 이용하면 근로소득에 대한 연말정산 예상 결과를 미리 확인할 수 있다. 다만 이 서비스는 기부금, 교육비 등 직접 영수증을 제출해야 하는 항목은 포함돼 있지 않다. 당연히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에서도 자동조회가 되지 않는다. 이 때문에 월세, 교복구입, 학원비, 기부금, 의료비 등을 공제받기 위해서는 영수증을 따로 제출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지만 그만큼 세액공제 혜택이 크니 꼼꼼하게 챙길 필요가 있다. 18일 국세청에 따르면 직접 영수증을 챙겨야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는 항목은 크게 ▲월세 ▲암·치매·난치성질환 등 장애인 ▲보청기·휠체어·안경·콘텍트렌즈 등 의료비 ▲교복 구입·학원비 등 교육비 등이다. 우선 월세 세액공제를 받기 위해선 근로자가 직접 이체확인증 또는 송금영수증, 임대차계약서 등의 서류를 챙겨 회사에 제출해야 한다. 월세 항목은 공제액 한도가 750만원까지여서 누락될 경우 '13월의 보너스'가 아닌 '13월의 세금폭탄'이 될 수 있기 때문에 꼭 챙겨야 한다. 특히 올해부터 총급여 5500만원 이하 근로자의 월세액 세액공제율이 10%에서 12%로 인상됐다. 국민주택규모(전용 85㎡ 이하) 주택 외에 주거용 오피스텔·고시원도 공제

[현장르포]문 열면 주목받을 정도…국민은행, 총파업 한산
KB국민은행 노동조합의 총파업에도 일선 지점은 운영에 차질이 없는 모양새다. 고객 불편도 없었고 방문객도 많지 않아 한산했지만 고객들은 파업 이유에 대해 부정적이었다. 8일 오전 국민은행 노조는 성과급 인상과 임금피크제 등을 조건으로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 모여 하루 간 총파업에 돌입했다. 지난 2000년 주택은행 합병 반대 파업 이후 19년 만이다. 국민은행은 이날 전국 영업점 1058개 중 411곳을 거점 점포로 선발, 비상운영 체제에 돌입했다. 영업점은 모두 열었지만 일부 대출 등은 거점 점포에서만 받을 수 있었다. 당초 거점 점포로 고객이 몰려 혼잡해질 것이란 우려와 달리 거점 점포 업무는 순조로웠다. 광화문 지점 관계자는 "파업이 하루일 뿐더러 큰 지점은 대부분 인력을 배치해 고객 불편을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비거점 지점도 운영에 지장이 없는 건 마찬가지다. 창신 지점과 신용두 지점의 경우 8개의 창구 중 2곳이 '부재중'으로 비어 있었지만 업무에는 지장이 없었다. 창신 지점 관계자는 "팀장급 직원을 전진배치했다"며 "비노조원만 업무를 수행하고 있지만 업무에 크게 지장은 없다"고 밝혔다. 창신 지점은 '정상 영업한다'는 내용의 안내문과 함께 일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