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컴저축銀 "웰뱅 2.0, 고객 맞춤형 생활금융플랫폼 될 것"



웰컴저축은행은 자사의 모바일 금융플랫폼인 웰컴디지털뱅크(웰뱅)의 UI·UX(사용자편의·사용자경험)를 고객맞춤형으로 개편하고 주요 상품을 리뉴얼했다고 9일 밝혔다. 웰뱅은 출범 1년만에 다운로드 50만명, 실사용자 40만명 이상을 확보한 저축은행 업계의 대표적인 모바일플랫폼이다.

이번에 개편된 웰뱅은 사용하는 고객의 성향에 따라 메인화면이 다르게 나타나는 등 개인화 및 편의성에 중점을 뒀다. 누구나 보기 쉽도록 메뉴 접근성이 강화됐으며 송금과 이체 등 뱅킹 시스템은 더욱 직관적으로 변경돼 사용하기가 더욱 편리해졌다.

웰뱅의 대표상품격인 수시입출금상품 3종도 함께 리뉴얼을 진행했다. 상품의 금리와 우대한도를 조정하고, 이자 지급주기도 3개월에서 1개월로 변경해 매달 이자를 받을 수 있도록 한 것.

웰뱅 전용 상품인 '웰컴(Welcome) 비대면 보통예금' 계좌를 이용하는 고객이라면 잔액 구간 5000만원 이하까지는 조건없이 연 1.7%의 확정금리를 제공받는다. 직장인 보통예금은 500만원 한도이던 우대조건이 1000만원으로 상향돼 우대금리 포함 최대 연 2.5% 금리가 적용된다. 주거래 은행으로 웰뱅을 이용하는 고객을 위해 입출금이 자유로운 보통 예금 계좌의 금리도 높게 설정했다는 게 웰컴저축은행 측 설명이다.

또한, 그동안 4% 상시 할인을 제공했던 쿠폰몰도 더 높은 할인율과 기획상품으로 함께 업그레이드 됐다. 기존 선물하기(모바일쿠폰몰)에 스타벅스 커피쿠폰을 포함한 다양하고 실용적인 상품으로 추가 구성된 '극한할인'이라는 메뉴는 최고 6%의 할인율과 동시에 1+1기획상품까지 제공한다. 웰뱅앱 내에서 계좌이체를 통해 현금구매와 동일한 소득공제효과까지 누릴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웰컴저축은행은 웰뱅을 통한 구매와 결제기능을 강화해 뱅킹 및 생활플랫폼으로 자리잡겠다는 계획이다.

이어 웰컴저축은행은 업계에서 유일하게 환전업무를 하고 있는 만큼 자산 1조원 이상 대형저축은행에 허용된 소액외환송금업무도 하반기 경 웰뱅을 통해 론칭할 계획이다.

웰컴저축은행 관계자는 "이번 개편으로 웰뱅을 주거래 저축은행으로서 이용하기에 손색이 없도록 고객 관점에서 뱅킹기능 및 생활편의성을 업그레이드 했다"며 "고객이 만족하고 계속해서 찾아와서 이용하는 구조로 안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장하고, 기능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민영기자 hong93@metroseoul.co.kr


[연말정산 똑똑하게]<下 >기부금·의료비 잊지말자
국세청 홈택스를 이용하면 근로소득에 대한 연말정산 예상 결과를 미리 확인할 수 있다. 다만 이 서비스는 기부금, 교육비 등 직접 영수증을 제출해야 하는 항목은 포함돼 있지 않다. 당연히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에서도 자동조회가 되지 않는다. 이 때문에 월세, 교복구입, 학원비, 기부금, 의료비 등을 공제받기 위해서는 영수증을 따로 제출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지만 그만큼 세액공제 혜택이 크니 꼼꼼하게 챙길 필요가 있다. 18일 국세청에 따르면 직접 영수증을 챙겨야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는 항목은 크게 ▲월세 ▲암·치매·난치성질환 등 장애인 ▲보청기·휠체어·안경·콘텍트렌즈 등 의료비 ▲교복 구입·학원비 등 교육비 등이다. 우선 월세 세액공제를 받기 위해선 근로자가 직접 이체확인증 또는 송금영수증, 임대차계약서 등의 서류를 챙겨 회사에 제출해야 한다. 월세 항목은 공제액 한도가 750만원까지여서 누락될 경우 '13월의 보너스'가 아닌 '13월의 세금폭탄'이 될 수 있기 때문에 꼭 챙겨야 한다. 특히 올해부터 총급여 5500만원 이하 근로자의 월세액 세액공제율이 10%에서 12%로 인상됐다. 국민주택규모(전용 85㎡ 이하) 주택 외에 주거용 오피스텔·고시원도 공제

[현장르포]문 열면 주목받을 정도…국민은행, 총파업 한산
KB국민은행 노동조합의 총파업에도 일선 지점은 운영에 차질이 없는 모양새다. 고객 불편도 없었고 방문객도 많지 않아 한산했지만 고객들은 파업 이유에 대해 부정적이었다. 8일 오전 국민은행 노조는 성과급 인상과 임금피크제 등을 조건으로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 모여 하루 간 총파업에 돌입했다. 지난 2000년 주택은행 합병 반대 파업 이후 19년 만이다. 국민은행은 이날 전국 영업점 1058개 중 411곳을 거점 점포로 선발, 비상운영 체제에 돌입했다. 영업점은 모두 열었지만 일부 대출 등은 거점 점포에서만 받을 수 있었다. 당초 거점 점포로 고객이 몰려 혼잡해질 것이란 우려와 달리 거점 점포 업무는 순조로웠다. 광화문 지점 관계자는 "파업이 하루일 뿐더러 큰 지점은 대부분 인력을 배치해 고객 불편을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비거점 지점도 운영에 지장이 없는 건 마찬가지다. 창신 지점과 신용두 지점의 경우 8개의 창구 중 2곳이 '부재중'으로 비어 있었지만 업무에는 지장이 없었다. 창신 지점 관계자는 "팀장급 직원을 전진배치했다"며 "비노조원만 업무를 수행하고 있지만 업무에 크게 지장은 없다"고 밝혔다. 창신 지점은 '정상 영업한다'는 내용의 안내문과 함께 일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