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은행 가계대출 1년새 증가세 둔화…주담대는 여전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 증가세가 1년 전보다 크게 감소했다. 지난해 주택담보대출 규제 강화로 기타대출로 몰렸던 자금 수요가 줄어든 영향이다.

11일 한국은행의 '2019년 3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은 834조1000억원으로 전월보다 2조9000억원 늘었다. 전월 증가액(2조5000억원)보다는 소폭 커졌으나 1년 전(4조3000억원)과 비교하면 크게 둔화했다.

가계대출 증가세가 감소한 것은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이 크게 줄었기 때문이다. 일반신용대출과 마이너스통장대출, 상업용부동산 대출 등 기타대출은 217조1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1000억원 늘어나는데 그쳤다. 지난해 3월 1조5000억원을 기록했던 것과 비교하면 증가폭이 크게 축소됐다.

한은 관계자는 "지난해 주택담보대출 규제 강화 등으로 주택 관련 수요가 기타대출 쪽으로 넘어가면서 증가액이 컸으나 올해 이러한 요인이 사라지면서 자금 수요가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다만 주택담보대출은 전월보다 2조8000억원 늘어난 615조8000억원으로 1년 전과 같았다. 주택 매매거래 부진이 지속됐으나 신규 아파트 입주 관련 집단대출 수요, 전세자금 수요가 여전했기 때문이다.

지난달 서울시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2000호로 1년 전(1만4000호)보다 감소했다. 반면 서울 아파트 전세거래량은 1만2000호로 지난해 3월(1만3000호)과 비슷했다.

은행권 기업대출은 1조1000억원 늘어난 837조2000억원으로 1년 전(4조1000억원)보다 증가폭이 축소됐다.

중소기업대출은 일부 은행의 자영업자 대출 영업 확대 등으로 지난 2월 4조5000억원에서 3월 3조5000억원으로 증가세를 이어갔다. 반면 같은 기간 대기업대출은 분기 말 재무비율 관리를 위한 일시상환 등으로 감소폭이 -2000억원에서 -2조3000억원으로 확대됐다.

회사채는 분기 말 요인에도 불구하고 견조한 투자수요 등 양호한 발행 여건에 힘입어 2월 2조원에서 3월 1조3000억원으로 순발행을 지속했다.
/김희주기자 hj89@metroseoul.co.kr


[연말정산 똑똑하게]<下 >기부금·의료비 잊지말자
국세청 홈택스를 이용하면 근로소득에 대한 연말정산 예상 결과를 미리 확인할 수 있다. 다만 이 서비스는 기부금, 교육비 등 직접 영수증을 제출해야 하는 항목은 포함돼 있지 않다. 당연히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에서도 자동조회가 되지 않는다. 이 때문에 월세, 교복구입, 학원비, 기부금, 의료비 등을 공제받기 위해서는 영수증을 따로 제출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지만 그만큼 세액공제 혜택이 크니 꼼꼼하게 챙길 필요가 있다. 18일 국세청에 따르면 직접 영수증을 챙겨야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는 항목은 크게 ▲월세 ▲암·치매·난치성질환 등 장애인 ▲보청기·휠체어·안경·콘텍트렌즈 등 의료비 ▲교복 구입·학원비 등 교육비 등이다. 우선 월세 세액공제를 받기 위해선 근로자가 직접 이체확인증 또는 송금영수증, 임대차계약서 등의 서류를 챙겨 회사에 제출해야 한다. 월세 항목은 공제액 한도가 750만원까지여서 누락될 경우 '13월의 보너스'가 아닌 '13월의 세금폭탄'이 될 수 있기 때문에 꼭 챙겨야 한다. 특히 올해부터 총급여 5500만원 이하 근로자의 월세액 세액공제율이 10%에서 12%로 인상됐다. 국민주택규모(전용 85㎡ 이하) 주택 외에 주거용 오피스텔·고시원도 공제

[현장르포]문 열면 주목받을 정도…국민은행, 총파업 한산
KB국민은행 노동조합의 총파업에도 일선 지점은 운영에 차질이 없는 모양새다. 고객 불편도 없었고 방문객도 많지 않아 한산했지만 고객들은 파업 이유에 대해 부정적이었다. 8일 오전 국민은행 노조는 성과급 인상과 임금피크제 등을 조건으로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 모여 하루 간 총파업에 돌입했다. 지난 2000년 주택은행 합병 반대 파업 이후 19년 만이다. 국민은행은 이날 전국 영업점 1058개 중 411곳을 거점 점포로 선발, 비상운영 체제에 돌입했다. 영업점은 모두 열었지만 일부 대출 등은 거점 점포에서만 받을 수 있었다. 당초 거점 점포로 고객이 몰려 혼잡해질 것이란 우려와 달리 거점 점포 업무는 순조로웠다. 광화문 지점 관계자는 "파업이 하루일 뿐더러 큰 지점은 대부분 인력을 배치해 고객 불편을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비거점 지점도 운영에 지장이 없는 건 마찬가지다. 창신 지점과 신용두 지점의 경우 8개의 창구 중 2곳이 '부재중'으로 비어 있었지만 업무에는 지장이 없었다. 창신 지점 관계자는 "팀장급 직원을 전진배치했다"며 "비노조원만 업무를 수행하고 있지만 업무에 크게 지장은 없다"고 밝혔다. 창신 지점은 '정상 영업한다'는 내용의 안내문과 함께 일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