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주택형 꺾었다…'전용 60㎡이하' 소형아파트 전성기



주택시장에서 전용 60㎡ 이하 소형아파트가 전성기를 맞고 있다.

중소형 이상 타입 아파트는 상대적으로 가격이 높고 대출 규제를 받기 때문에 자금 부담을 느낀 수요자들이 소형 아파트로 눈길을 돌리는 분위기다.

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 2월 기준 전용 60㎡ 이하 아파트 거래량은 전체 거래량의 47.6%로 절반 가까이를 차지했다.

전체 아파트 거래량 중 소형 아파트가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9월 37.2%에서 10월 39%, 12월 40%로 꾸준히 높아지고 있다.

특히 지난달에는 소형아파트의 거래량이 국민주택형으로 불리는 중소형아파트 거래량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월 전국의 전용 60㎡ 이하 아파트의 거래량은 총 2774건으로, 전용 60~85㎡ 아파트 거래량인 총 2403건보다 371건 더 많다. 소형아파트가 중소형 아파트 거래량을 넘어선 것은 지난 2017년 4월 이후 2년여 만이다.

가격 증가세도 눈에 띈다. 서울의 전용 60㎡ 이하 아파트는 지난 1년간 15.5% 올라 전용 60~85㎡(13.1%), 전용 85㎡초과 타입(11%)의 상승세를 웃돌았다.

청약시장에서도 강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수도권 분양 아파트의 최고 청약경쟁률을 지난 1월 평균 279.5대 1을 기록한 'e편한세상 청계 센트럴포레' 전용 51㎡ 타입이 차지했다. 이 외에도 '홍제 해링턴 플레이스' 전용 39㎡타입(57.14대 1) 등 소형 타입이 선전했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부동산 규제 여파로 중대형에 비해 상대적으로 가격이 낮은 소형 아파트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올 봄에도 전국에서 소형 타입을 선보이는 아파트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대우건설이 4월 사당3구역을 재건축해 분양하는 '이수 푸르지오 더 프레티움'은 일반분양가구 153가구(전용 41~84㎡) 중 117가구가 전용 60㎡ 이하 물량이다. 전체의 76% 이상을 소형 타입으로 분양하는 셈이다.

효성중공업㈜과 진흥기업㈜이 서울 동대문구 용두동 11-1번지 외 6필지에 분양하는 주상복합 '청량리역 해링턴 플레이스'의 경우 아파트 220가구(전용 59~150㎡) 중 22가구가 전용 59㎡ 타입 물량이다.

포스코건설이 경기도 남양주 진접읍 부평2지구에 공급하는 '남양주 더샵 퍼스트시티'는 총 1153가구(전용 59~84㎡) 중 285가구가 전용 59㎡로 구성된다.

삼성물산이 오는 5월 부산진구 연지2구역을 재개발해 분양하는 '래미안 연지2구역'도 일반분양 1360가구(전용 51~126㎡ TH) 중 전용 60㎡ 이하 물량이 186가구다.

분양업체 관계자는 "인구 감소와 함께 1인 가구가 대세를 이루면서 소형 타입 수요는 앞으로도 이어질 개연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채신화기자 csh9101@metroseoul.co.kr


[연말정산 똑똑하게]<下 >기부금·의료비 잊지말자
국세청 홈택스를 이용하면 근로소득에 대한 연말정산 예상 결과를 미리 확인할 수 있다. 다만 이 서비스는 기부금, 교육비 등 직접 영수증을 제출해야 하는 항목은 포함돼 있지 않다. 당연히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에서도 자동조회가 되지 않는다. 이 때문에 월세, 교복구입, 학원비, 기부금, 의료비 등을 공제받기 위해서는 영수증을 따로 제출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지만 그만큼 세액공제 혜택이 크니 꼼꼼하게 챙길 필요가 있다. 18일 국세청에 따르면 직접 영수증을 챙겨야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는 항목은 크게 ▲월세 ▲암·치매·난치성질환 등 장애인 ▲보청기·휠체어·안경·콘텍트렌즈 등 의료비 ▲교복 구입·학원비 등 교육비 등이다. 우선 월세 세액공제를 받기 위해선 근로자가 직접 이체확인증 또는 송금영수증, 임대차계약서 등의 서류를 챙겨 회사에 제출해야 한다. 월세 항목은 공제액 한도가 750만원까지여서 누락될 경우 '13월의 보너스'가 아닌 '13월의 세금폭탄'이 될 수 있기 때문에 꼭 챙겨야 한다. 특히 올해부터 총급여 5500만원 이하 근로자의 월세액 세액공제율이 10%에서 12%로 인상됐다. 국민주택규모(전용 85㎡ 이하) 주택 외에 주거용 오피스텔·고시원도 공제

[현장르포]문 열면 주목받을 정도…국민은행, 총파업 한산
KB국민은행 노동조합의 총파업에도 일선 지점은 운영에 차질이 없는 모양새다. 고객 불편도 없었고 방문객도 많지 않아 한산했지만 고객들은 파업 이유에 대해 부정적이었다. 8일 오전 국민은행 노조는 성과급 인상과 임금피크제 등을 조건으로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 모여 하루 간 총파업에 돌입했다. 지난 2000년 주택은행 합병 반대 파업 이후 19년 만이다. 국민은행은 이날 전국 영업점 1058개 중 411곳을 거점 점포로 선발, 비상운영 체제에 돌입했다. 영업점은 모두 열었지만 일부 대출 등은 거점 점포에서만 받을 수 있었다. 당초 거점 점포로 고객이 몰려 혼잡해질 것이란 우려와 달리 거점 점포 업무는 순조로웠다. 광화문 지점 관계자는 "파업이 하루일 뿐더러 큰 지점은 대부분 인력을 배치해 고객 불편을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비거점 지점도 운영에 지장이 없는 건 마찬가지다. 창신 지점과 신용두 지점의 경우 8개의 창구 중 2곳이 '부재중'으로 비어 있었지만 업무에는 지장이 없었다. 창신 지점 관계자는 "팀장급 직원을 전진배치했다"며 "비노조원만 업무를 수행하고 있지만 업무에 크게 지장은 없다"고 밝혔다. 창신 지점은 '정상 영업한다'는 내용의 안내문과 함께 일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