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레니얼 세대와 금융] '집' 꼭 넓어야 하나요?



#. 5평 남짓 원룸에서 살고 있는 A씨(32)는 집에 대한 만족감이 높다. 지하철역이 가까워 출퇴근 하기도 편리할뿐더러 일찍 퇴근해 자기만의 시간을 충분히 보낼 수 있어서다. A씨는 "좁긴 하지만 지하철역에서 10~15분 거리여서 계약하게 됐다"며 "살 집이 아니니 편리함을 위주로 집을 보게 됐다"고 했다.



밀레니얼 세대가 성장하면서 집에 대한 인식도 바뀌고 있다. 재태크를 할 수 있는 소유의 개념에서 거주의 개념으로 바뀌고 있는 것. 특히 밀레니얼 세대가 1인 가구의 주축을 이루면서 크기보다는 편리성을 추구하는 주거형태가 주목을 받고 있다.

23일 통계청 '2017년 인구주택총조사'에 따르면 1인 가구수는 561만9000가구로 전년(2016년) 대비 22만1000가구(0.7%) 증가했다. 반면 3인 가구 21.2%, 4인 가구 17.7%로 전년 대비 각각 0.2%포인트, 0.7%포인트씩 감소했다. 5인 이상 가구도 5.8%로 전년에 비해 0.4%포인트 줄었다. 연령별로는 2030세대가 34.3%, 60대 이상이 32.3%를 차지했다. 밀레니얼 세대의 1인가구 비율이 가장 많은 셈이다.

전문가들은 밀레니얼 세대의 낮은 경제력과 개인 행복을 중시하는 경향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자발적 1인가구가 증가했다고 분석한다.

KB금융연구소 김지훈 책임연구원은 보고서를 통해 "낮은 경제력과 주택가격 증가는 결혼지연으로 이어져 만혼 비혼 비중이 큰 1인가구를 생산했다"면서 "밀레니얼 세대의 개인적인 가치와 행복 중시 등 개인주의 성향이 강한 점도 자발적 1인가구를 증가시켰다"고 설명했다.

때문에 밀레니얼 세대는 가질 수 없는 집을 사는데 집착하지 않는다. 국토교통부의 2016 주거실태조사에 따르면 40세 미만에서 '내 집이 필요하다'고 답한 경우는 74.6%로 지난 2010년(79.9%)에 비해 5.3% 줄었다. 시간이 지날수록 청년세대가 주택구입의 필요성을 덜 느끼고 있다는 설명이다.

대신 밀레니얼 세대는 집을 고를 때 교통편의성 등 편리함을 우선으로 꼽는다. 어차피 살 수 없는 집이라면 다양한 수요를 충족할 수 있는 주거형태를 선호하는 것. 용산구에서 부동산 중개 업무를 오래 해온 한 중개인은 요즘 사람들은 집을 구할 때 지하철에서 한 발자국도 걷기 싫어해요. 내 집이면 또 몰라요. 월세나 전세를 구할 땐 더하다"고 말했다.

집의 크기도 상관없다. 편리성과 접근성을 확보하기 위해선 집의 크기를 포기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주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2030세의 72%는 25평 이하에서 거주하고, 그 중 42%는 18평 이하에서 거주했다. 여유 있는 삶을 위해 크기보단 접근성을 중요시 여기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에 따라 최근에는 초소형(미니) 아파트나 세대분리형 아파트가 청약시장에서 귀한 대접을 받고 있다. 초소형 아파트는 보통 전용 60㎡ 이하인 소형 아파트보다도 작은 전용 50㎡ 미만으로 원룸이나 투룸으로 구성돼 있다. 세대분리형 아파트도 인기다. 세입자는 아파트 커뮤니티 시설이나 주차공간을 활용할 수 있고 집주인은 집의 일부를 임대해줄 수 있어서다.

박영숙 이화여대 교수는 "일자리 감소와 교통의 발달은 일자리를 찾아 어디로든 이동하는 노마드(nomad. 유목민) 문화가 생성될 수 있다"며 "때문에 주택 소유의 문화는 사라지고 쉽게 빌려쓰고 공유하는 최소한의 주거공간이 자리잡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밀레니얼 세대의 비혼과 수명연장으로 1인가구는 지속적으로 증가할 수밖에 없다"며 "주택의 수요 역시 소형주택으로 몰릴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연말정산 똑똑하게]<下 >기부금·의료비 잊지말자
국세청 홈택스를 이용하면 근로소득에 대한 연말정산 예상 결과를 미리 확인할 수 있다. 다만 이 서비스는 기부금, 교육비 등 직접 영수증을 제출해야 하는 항목은 포함돼 있지 않다. 당연히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에서도 자동조회가 되지 않는다. 이 때문에 월세, 교복구입, 학원비, 기부금, 의료비 등을 공제받기 위해서는 영수증을 따로 제출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지만 그만큼 세액공제 혜택이 크니 꼼꼼하게 챙길 필요가 있다. 18일 국세청에 따르면 직접 영수증을 챙겨야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는 항목은 크게 ▲월세 ▲암·치매·난치성질환 등 장애인 ▲보청기·휠체어·안경·콘텍트렌즈 등 의료비 ▲교복 구입·학원비 등 교육비 등이다. 우선 월세 세액공제를 받기 위해선 근로자가 직접 이체확인증 또는 송금영수증, 임대차계약서 등의 서류를 챙겨 회사에 제출해야 한다. 월세 항목은 공제액 한도가 750만원까지여서 누락될 경우 '13월의 보너스'가 아닌 '13월의 세금폭탄'이 될 수 있기 때문에 꼭 챙겨야 한다. 특히 올해부터 총급여 5500만원 이하 근로자의 월세액 세액공제율이 10%에서 12%로 인상됐다. 국민주택규모(전용 85㎡ 이하) 주택 외에 주거용 오피스텔·고시원도 공제

[현장르포]문 열면 주목받을 정도…국민은행, 총파업 한산
KB국민은행 노동조합의 총파업에도 일선 지점은 운영에 차질이 없는 모양새다. 고객 불편도 없었고 방문객도 많지 않아 한산했지만 고객들은 파업 이유에 대해 부정적이었다. 8일 오전 국민은행 노조는 성과급 인상과 임금피크제 등을 조건으로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 모여 하루 간 총파업에 돌입했다. 지난 2000년 주택은행 합병 반대 파업 이후 19년 만이다. 국민은행은 이날 전국 영업점 1058개 중 411곳을 거점 점포로 선발, 비상운영 체제에 돌입했다. 영업점은 모두 열었지만 일부 대출 등은 거점 점포에서만 받을 수 있었다. 당초 거점 점포로 고객이 몰려 혼잡해질 것이란 우려와 달리 거점 점포 업무는 순조로웠다. 광화문 지점 관계자는 "파업이 하루일 뿐더러 큰 지점은 대부분 인력을 배치해 고객 불편을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비거점 지점도 운영에 지장이 없는 건 마찬가지다. 창신 지점과 신용두 지점의 경우 8개의 창구 중 2곳이 '부재중'으로 비어 있었지만 업무에는 지장이 없었다. 창신 지점 관계자는 "팀장급 직원을 전진배치했다"며 "비노조원만 업무를 수행하고 있지만 업무에 크게 지장은 없다"고 밝혔다. 창신 지점은 '정상 영업한다'는 내용의 안내문과 함께 일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