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르포] "투자보다 실수요"…이천 라온프라이빗, 새아파트 희소성↑

송정동 10년만의 새아파트…교통·인프라·공원 3박자에 인근 주민들 '눈길'


'투자(investment)보다 살자(live)'.
서울이 부동산 투자의 성지라면 경기도는 실수요자의 희망도시다. 서울 인접지역으로 교통·인프라를 갖추면서도 상대적으로 집값이 저렴해 매매를 노려볼 만 하기 때문이다. 새 아파트의 경우 시세차익까지 기대할 수 있다. 경기도 이천시 송정동에 10년 만에 들어서는 새 아파트 '이천 라온프라이빗'이 인근 지역 주민들의 관심을 받는 이유다.



◆ 아파트 단지에 2000평 공원 조성
지난 12일 방문한 경기도 이천시 증포동 '이천 라온프라이빗' 견본주택에선 방문객을 대상으로 경품 추첨 행사가 진행 중이었다. 행사가 시작되자 기대에 찬 표정의 방문객이 우르르 몰렸다. 개관 첫날치고는 꽤 많은 인원이었다. 분양 관계자는 이 아파트가 대단지, 특화설계, 넓은 공원, 입지 조건 등의 이유로 주목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천 라온프라이빗'은 경기도 이천시 송정동 205-3번지 일대에 들어선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5층, 13개 동(아파트 8개동 및 테라스하우스 5개동) 790가구로 조성된다. 인근 아파트들의 세대수(500가구 전후)에 비하면 대단지인 셈이다. 전용 면적은 전용면적 75㎡·84㎡로 구성된다. 이날 견본주택에는 ▲전용 75㎡ ▲전용 84㎡A ▲전용 84㎡T 세가지 평형이 전시됐다.

세 타입 모두 거실이 넓고 침실 분리(무상 옵션)가 가능하다. 전용 75㎡는 거실 폭이 5m에 달하는 광폭 거실이고, 전용 84T㎡는 테라스가 2개다. 테라스하우스의 경우 경기도 이천시에서 처음 선보이는 타입인 만큼 이날 유니트 관람객이 가장 많았다. 단지 안에 조성되는 넓은 공원도 눈길을 끌었다. 라온건설은 기부체납하고 단지 내 2000평 정도의 공원을 조성했다. 약 700m의 둘레길과 축구장 크기인 6400㎡의 대형 어린이공원도 생긴다.

학군, 교통, 인프라 등 입지 조건도 갖췄다.
단지 인근에 송정초, 송정중, 다산고, 이천고 등 학교가 밀집해 있다. 성남~장호원 간 자동차 전용도로와 성남~이천~여주 간 복선전철 개통으로 서울 및 수도권 등 교통 환경도 개선됐다. 복선전철인 경강선 개통으로 신분당선과 연계해 강남까지 40분대에 진입할 수 있다. 제2외곽순환도로 이천~오산 구간(2021년 개통 예정), 서울~세종고속도로(2024년 개통 예정) 등 호재도 앞두고 있다.



◆10년만의 새아파트…"청약통장 꺼냈다"
특히 '이천 라온프라이빗'은 송정동에서 보기 드문 새 아파트여서 인근 지역 주민들의 수요가 높다. 박 모 씨(65)는 "근처에서 20년 넘게 살고 있는데 청약으로 한 번도 재미를 못 봤다(집을 못 샀다)"며 "지은 지 얼마 안 된 아파트는 매물이 거의 안 나왔는데 오랜만에 새 아파트를 분양한다고 하니 욕심이 난다"고 말했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분양가도 수요자의 마음을 움직였다. 이 아파트의 분양가는 평당 910만원으로, 평형·층수에 따라 2억6200만원~3억5000만원 선이다. 지난 2009년 건축된 '동양파라곤' 30평대가 현재 2억9000만~3억원에 호가하는 것에 비하면 분양가 부담이 적은 편이다. 옵션품목은 발코니 확장, 시스템 에어컨, 현관 중문, 주방벽 E-STONE, 주방 및 거실 바닥 타일, 주방 쿡탑 등이다.

분양 관계자는 "송정동 새 아파트는 희소성이 높아 견본주택 개관 전부터 하루에 40~50통 정도 문의전화가 왔다"며 "경기 광주 등 인접 지역에서 문의가 많았고, 문의자 95% 정도가 실수요자였다"고 말했다. 이런 분위기에 시세 차익 등을 고려한 이들은 매매를 망설이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인근에 거주하는 김 모 씨(37)는 "경기도 이천은 청약경쟁률이 낮아 청약통장을 안 쓰기로 유명하다"며 "투자를 한다면 돈 더 주고 성남 쪽으로 갈 텐데 거주 목적으로만 생각한다면 이 아파트도 가격이나 구성 등이 괜찮은 것 같다"고 말했다.

2019 금융전망

더보기

서민금융 기업 리포트

더보기

현장르포

더보기
[현장르포] 혁신금융 어디까지…2500명 몰린 핀테크 위크
23일 첫 핀테크 박람회 '코리아핀테크위크 2019'의 문이 열렸다. '핀테크 기업 투자데이'에서 기업설명회를 진행한 송인성 핀트(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 대표는 8분이란 시간을 꽉채워 혁신 서비스를 설명했다. 이어진 10개의 핀테크 기업도 어렵게 얻은 투자유치기회를 놓치지 않으려는 듯 진땀을 흘렸다. 이날 핀테크기업들은 자신들이 개발한 혁신서비스를 투자자와 고객에게 소개하기 위해 열정이 뜨거웠다. 열정에 부합하듯 오전부터 행사장은 금융기관 투자 관계자로 발 디딜 틈 없이 채워졌다. 기업설명회를 듣기 위해 참석했다는 자산운용사 김모(38)씨는 "협약을 체결하기로 한 핀테크 기업이 사업설명회를 한다고 해 팀원들과 찾았다"며 "사람들이 얼마나 관심을 갖고 흥미있어 하는 지 확인할 수 있을 것 같아 참석하게 됐다"고 말했다. 첫 강연은 '핀테크 기업 성공과 도전'으로 시작했다. 류영준 카카오페이대표, 김태훈 뱅크샐러드대표,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토스) 대표는 기업의 핵심사업을 설명하며, 핀테크 기업이 규제장벽에도 성공할 수 있었던 팁들을 전했다. 회사를 퇴사하고 핀테크 사업을 하기 위해 준비 중이라는 김모(35)씨는 "사업을 같이하기로 한 친구와 들렸다"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