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은행 가계대출 1년새 증가세 둔화…주담대는 여전
김희주 hj89@metroseoul.co.kr
2019년 04월 12일(금) 10:52
가계대출. /한국은행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 증가세가 1년 전보다 크게 감소했다. 지난해 주택담보대출 규제 강화로 기타대출로 몰렸던 자금 수요가 줄어든 영향이다.

11일 한국은행의 '2019년 3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은 834조1000억원으로 전월보다 2조9000억원 늘었다. 전월 증가액(2조5000억원)보다는 소폭 커졌으나 1년 전(4조3000억원)과 비교하면 크게 둔화했다.

가계대출 증가세가 감소한 것은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이 크게 줄었기 때문이다. 일반신용대출과 마이너스통장대출, 상업용부동산 대출 등 기타대출은 217조1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1000억원 늘어나는데 그쳤다. 지난해 3월 1조5000억원을 기록했던 것과 비교하면 증가폭이 크게 축소됐다.

한은 관계자는 "지난해 주택담보대출 규제 강화 등으로 주택 관련 수요가 기타대출 쪽으로 넘어가면서 증가액이 컸으나 올해 이러한 요인이 사라지면서 자금 수요가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다만 주택담보대출은 전월보다 2조8000억원 늘어난 615조8000억원으로 1년 전과 같았다. 주택 매매거래 부진이 지속됐으나 신규 아파트 입주 관련 집단대출 수요, 전세자금 수요가 여전했기 때문이다.

지난달 서울시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2000호로 1년 전(1만4000호)보다 감소했다. 반면 서울 아파트 전세거래량은 1만2000호로 지난해 3월(1만3000호)과 비슷했다.

은행권 기업대출은 1조1000억원 늘어난 837조2000억원으로 1년 전(4조1000억원)보다 증가폭이 축소됐다.

중소기업대출은 일부 은행의 자영업자 대출 영업 확대 등으로 지난 2월 4조5000억원에서 3월 3조5000억원으로 증가세를 이어갔다. 반면 같은 기간 대기업대출은 분기 말 재무비율 관리를 위한 일시상환 등으로 감소폭이 -2000억원에서 -2조3000억원으로 확대됐다.

회사채는 분기 말 요인에도 불구하고 견조한 투자수요 등 양호한 발행 여건에 힘입어 2월 2조원에서 3월 1조3000억원으로 순발행을 지속했다.
/김희주기자 hj89@metroseoul.co.kr
김희주 hj89@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