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주택형 꺾었다…'전용 60㎡이하' 소형아파트 전성기
채신화 csh9101@metroseoul.co.kr
2019년 04월 02일(화) 10:10
전국 전체 공급물량 대비 전용 60㎡ 이하 소형 아파트 공급량 비율 변화 추이./부동산114


주택시장에서 전용 60㎡ 이하 소형아파트가 전성기를 맞고 있다.

중소형 이상 타입 아파트는 상대적으로 가격이 높고 대출 규제를 받기 때문에 자금 부담을 느낀 수요자들이 소형 아파트로 눈길을 돌리는 분위기다.

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 2월 기준 전용 60㎡ 이하 아파트 거래량은 전체 거래량의 47.6%로 절반 가까이를 차지했다.

전체 아파트 거래량 중 소형 아파트가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9월 37.2%에서 10월 39%, 12월 40%로 꾸준히 높아지고 있다.

특히 지난달에는 소형아파트의 거래량이 국민주택형으로 불리는 중소형아파트 거래량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월 전국의 전용 60㎡ 이하 아파트의 거래량은 총 2774건으로, 전용 60~85㎡ 아파트 거래량인 총 2403건보다 371건 더 많다. 소형아파트가 중소형 아파트 거래량을 넘어선 것은 지난 2017년 4월 이후 2년여 만이다.

가격 증가세도 눈에 띈다. 서울의 전용 60㎡ 이하 아파트는 지난 1년간 15.5% 올라 전용 60~85㎡(13.1%), 전용 85㎡초과 타입(11%)의 상승세를 웃돌았다.

청약시장에서도 강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수도권 분양 아파트의 최고 청약경쟁률을 지난 1월 평균 279.5대 1을 기록한 'e편한세상 청계 센트럴포레' 전용 51㎡ 타입이 차지했다. 이 외에도 '홍제 해링턴 플레이스' 전용 39㎡타입(57.14대 1) 등 소형 타입이 선전했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부동산 규제 여파로 중대형에 비해 상대적으로 가격이 낮은 소형 아파트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올 봄에도 전국에서 소형 타입을 선보이는 아파트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대우건설이 4월 사당3구역을 재건축해 분양하는 '이수 푸르지오 더 프레티움'은 일반분양가구 153가구(전용 41~84㎡) 중 117가구가 전용 60㎡ 이하 물량이다. 전체의 76% 이상을 소형 타입으로 분양하는 셈이다.

효성중공업㈜과 진흥기업㈜이 서울 동대문구 용두동 11-1번지 외 6필지에 분양하는 주상복합 '청량리역 해링턴 플레이스'의 경우 아파트 220가구(전용 59~150㎡) 중 22가구가 전용 59㎡ 타입 물량이다.

포스코건설이 경기도 남양주 진접읍 부평2지구에 공급하는 '남양주 더샵 퍼스트시티'는 총 1153가구(전용 59~84㎡) 중 285가구가 전용 59㎡로 구성된다.

삼성물산이 오는 5월 부산진구 연지2구역을 재개발해 분양하는 '래미안 연지2구역'도 일반분양 1360가구(전용 51~126㎡ TH) 중 전용 60㎡ 이하 물량이 186가구다.

분양업체 관계자는 "인구 감소와 함께 1인 가구가 대세를 이루면서 소형 타입 수요는 앞으로도 이어질 개연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채신화기자 csh9101@metroseoul.co.kr
채신화 csh9101@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