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경제성장률 2.7%…국민소득 3만달러 돌파
김희주 hj89@metroseoul.co.kr
2019년 01월 24일(목) 09:39
/유토이미지
국내총생산에 대한 지출. /한국은행


지난해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은 2.7%였다. 2012년 이후 6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정부의 경기부양 정책에도 3% 성장에는 미치지 못했다. 지난해 1인당 국민소득은 3만1000달러를 넘어선 것으로 추정된다.

한국은행이 22일 발표한 '2018년 4분기 및 연간 국내총생산(GDP) 속보치'를 보면 지난해 연간 실질 GDP는 전년 대비 2.7% 성장했다. 이는 2012년 기록했던 2.3% 이후 6년 만에 최저치다. 2017년(3.1%)과 비교해서도 0.4%포인트 하락했다.

지난해 경제성장률이 악화된 것은 건설 및 설비투자가 부진했기 때문이다. 건설투자는 4.0% 감소하며 1998년(-13.3%)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설비투자도 1.7% 줄어 2009년(-7.7%)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박양수 한은 경제통계국장은 "지난해 건설과 설비투자가 감소로 전환된 반면 민간소비가 완만한 회복세를 보이고 정부소비와 수출의 증가세가 확대됐다"며 "다만 4분기 반도체 수출 감소의 영향으로 수출이 마이너스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정부소비는 전년 대비 5.6% 증가하며 2007년(6.1%) 이후 11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정부가 일자리와 복지, 의료 보장성 강화, 공공부문 투자 확대 등 재정지출을 늘렸다는 의미다.

4분기 정부소비는 3.1% 성장하며 지난 2010년 1분기(3.4%) 이후 35분기만에 가장 큰 증가폭을 보였다. 4분기 정부의 경제성장 기여도는 1.2%포인트로 집계됐다.

한은은 4분기 정부의 과지출분을 3분기에 적용할 경우 3분기와 4분기 각각 0.8%씩의 성장률을 보였을 것으로 추정했다.

박양수 국장은 "경기가 좋지 않은 상황에서 정부의 재정 안정화 기능이 작동했다"며 "작년에 지방정부가 7월에 출범했기 때문에 3분기에는 아직 조직이 정비되지 않다가 4분기에 정부지출이 집중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민간소비는 전년 대비 2.8% 증가했다. 이는 2011년(2.9%) 이후 7년 만에 최고 수준이다.

지난해 수출은 4.0% 늘어나며 2013년(4.3%) 이후 5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다만 4분기 수출은 반도체를 포함한 전기 및 전자기기를 중심으로 2.2% 감소하며 4분기 만에 감소 전환했다.

박 국장은 "반도체 등 전기 및 전자기기와 디스플레이 장비 등 기계 및 장비를 중심으로 4분기 수출이 감소세를 나타냈다"며 "국제 무역분쟁의 흐름, 중국 경기의 위축 등을 염두해 예의 주시할 필요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수입은 1.5% 증가했으나 2014년(1.5%) 이후 4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었다. 4분기 기준으로는 원유, 석탄 및 석유제품이 늘면서 0.6% 늘었다.

실질 국내총소득(GDI)은 전년 대비 1.1% 성장에 그쳐 실질 GDP 수준을 밑돌았다. 유가 상승 등으로 교역조건이 악화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1인당 명목 국민총소득(GNI)은 3만1000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국민소득은 2006년(2만795달러) 2만달러를 돌파한 지 12년 만이다.

박 국장은 "속보치 기준 지난해 실질 경제성장률과 환율 수준을 감안하면 1인당 GNI는 3만1000달러를 상회한 것으로 계산된다"면서도 "아직 명목 GDP 발표가 남아 있고 국민계정 기준년 개편 작업을 하고 있어 3만달러 통과 시점에는 변동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희주기자 hj89@metroseoul.co.kr
김희주 hj89@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