높은 집값 못버텨 '탈(脫) 서울화' 지속…경기·인천 등 주목
채신화 기자
2019년 01월 07일(월) 13:53
2018년 1~11월 서울에서 경기·인천지역으로 이동한 인구수./통계청

서울의 높은 집값으로 '탈(脫) 서울화' 현상이 지속되는 가운데, 경기도·인천을 향한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다. 6일 통계청에 따르면 2018년 1월부터 11월까지 서울에서 수도권(경기·인천)으로 이주한 인구수(순이동자)는 총 13만1995명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로 12만3949명, 인천으로 8046명이 각각 이동했다. 2017년 1월부터 11월까지 서울에서 수도권으로 이주한 인구수인 10만1821명(▲경기 9만4924명 ▲인천 6897명)보다 29.63% 증가한 수준이다.

업계에서는 서울 아파트 가격 급등으로 인해 주거비용 부담이 높아지고, 정부의 부동산 규제 등이 집중되자 수도권으로 이사하는 현상이 늘었다고 보고 있다. 부동산114 시세 자료에 따르면 1년 동안 서울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은 19.95% 올랐다. 3.3㎡당 서울 아파트 가격은 1년 사이 2180만원에서 2615만원으로 상승했다. 기존 아파트값의 시세 상승은 신규 아파트 분양가에도 영향을 미쳤다.

부동산114 분양가 분석 자료에 따르면 지난 한 해 서울 신규 아파트 평균 분양가는 3.3㎡당 2749만원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지난해 12월 SK건설이 서울 은평구 수색동에서 분양한 'DMC SK뷰'의 분양가는 전용 84㎡ 기준으로 최소 6억3800만원에서 최고 7억2620만원이었다. 11월에 현대건설이 서울 은평구 응암동에서 선보인 '힐스테이트 녹번역'의 분양가도 전용 84㎡ 기준으로 최소 5억9030만원에서 최고 7억1370만원이었다.

통계청에서 조사한 2018년 가구특성별 소득원천 가구소득 중앙값(크기순으로 줄 세웠을 때 한가운데에 있는 값)의 경상소득(가구원이 근로제공 등의 대가로 받는 비교적 정기적이고 예측이 가능한 소득)을 보면 1인 가구는 1386만원, 2인 가구 3178만원, 3인 가구 5555만원, 4인 가구 7089만원, 5인 가구 이상 7081만원이다.

단순 계산해 보면 2~3인 가구는 지출 없이 소득만 10년간 모아도 서울에 위치한 전용 84㎡ 아파트를 구입하기가 힘든 셈이다. 아울러 정부의 규제로 서울 전 지역이 투기과열지역(16개 구는 투기지역)으로 지정되면서 주택 구매 조건도 까다로워진 상태다.

이런 현상에 서울과 인접한 수도권 지역 새 아파트로 서울 인구가 몰리고 있다. 지난달 GS건설이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위시티2지구 A2블록(식사2지구 A2블록)에서 분양한 '일산자이 3차'의 청약 결과를 살펴보면 고양시(해당지역)에서 들어온 청약 통장수는 901개다. 반면 기타지역에서 들어온 청약 통장 수는 1936개로 고양시보다 2배 이상 많았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수도권 지역의 교통 개발이 꾸준히 진행되며 서울 출퇴근의 어려움도 점차 감소하고 있다"며 "서울 거주자 가운데 신년에 분양되는 서울 인접 지역 내 새 아파트에 관심을 보이는 이들이 많다"고 말했다.

이달 수도권에서 계약을 진행하는 단지는 GS건설이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위시티2지구 A2블록에 공급하는 '일산자이 3차', 경기도시공사·GS건설가 경기 남양주시 다산신도시 진건지구 B3블록에 분양한 '다산신도시 자연&자이' 등이다.

청약 접수 단지는 대우건설이 경기 용인시 신봉동에 분양하는 '수지 스카이뷰 푸르지오', 우미건설이 인천 검단신도시 AB15-1블록에 선보이는 '검단신도시 우미 린 더퍼스트' 등이다.
채신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