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윤석헌 금감원장 "잠재위험 관리에 만전…종합검사 본격 실시"
안상미 기자
2019년 01월 02일(수) 13:08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1일 "금융위기가 언제라도 그 모습을 달리해 찾아올 수 있음을 경계하고, 잠재위험 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원장은 이날 신년사를 통해 "리스크 요인에 대한 철저한 관리를 통해 금융시스템의 안정성을 확보해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올해 금융권을 둘러싼 대내외 환경은 만만치 않을 것으로 봤다.
그는 "대외적으로는 글로벌 경기 침체 가능성이 제기되고, 대내적으로도 국내 경기가 둔화국면으로 접어들었다"며 "1500조원에 달하는 가계부채가 소비심리를 위축시키고 있고, 채무취약 계층의 신용위험이 현실화될 경우 금융사 건전성을 위협할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윤 원장은 "금융시스템의 충격이 금융 및 실물위기로 번져 정부가 추진하는 소득주도 성장에 지장을 초래하지 않도록 해야한다"며 "혹시라도 금융시스템 안정이 훼손될 경우 경기침체, 실업양산 등으로 소득감소가 초래될 수 있고, 저소득층 파산 등이 증가해 계층 간 소득불평등 심화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올해도 금융소비자 보호는 중점과제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그는 "소비자 보호 강화는 소득주도 성장 및 혁신성장을 뒷받침한다"며 "금융회사의 영업행위 감독을 강화하는 한편, 소비자 교육 등 사전적 소비자보호와 분쟁조정 등 사후적 소비자보호의 실효성 제고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종합검사도 본격화한다. 윤 원장은 "금융감독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유인부합적 종합검사를 실시하고자 한다"며 "이와 함께 제반 검사방식의 혁신을 통해 감독행위가 금융회사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서비스'로 자리매김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 그는 "빅데이터, 인공지능(AI)을 약관 심사나 불법금융행위 차단에 활용하는 등 '레그테크(Reg-Tech)'와 '섭테크(Sup-Tech)'를 통해 감독수단을 확장하는 동시에, 디지털포렌식 장비 도입과 시장조사권 확보를 위한 노력도 지속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상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