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정완규 증권금융 사장 "변화와 혁신 고민할 것"
손엄지 기자
2019년 01월 02일(수) 13:08
정완규 한국증권금융 사장

정완규 한국증권금융 사장은 1일 신년사를 통해 지난해 이뤄낸 사상 최대 실적에 대해 임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올해 새로운 변화를 만들어나갈 것을 주문했다.
이날 정 사장은 "2018년 운용자산 규모 86조원, 수수료자산 규모 246조원의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며 "증권투자금융업무가 새로운 수익원으로 자리잡았고, 증권금융 최초 자회사인 펀드온라인코리아 인수를 통해 또 하나의 성장 동력을 장착했다"고 자평했다.

이어 그는 "2018년 이룬 성과들을 뒤로 하고 이제 2019년이라는 새로운 출발선에 서 있다"며 변화와 혁신을 통해 지속성장을 다짐했다. 이에 따라 3가지 중점 사업을 강조했다. 먼저 '지속 가능한 변화와 혁신'이다. 정 사장은 "증권담보대출, 우리사주지원 등 핵심 업무를 돌아보고 불필요한 부분은 과감히 털어내야 한다"며 "낡은 관행, 고정관념을 타파해야만 자기자본 2조원의 견실한 회사, 뿌리 깊은 100년 기업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말했다.

두번째는 '본연의 업무 내실화, 충실화'다. 정 사장은 "자본시장 지원이라는 본연의 업무에 충실하고, 혁신사항을 발굴해 자본시장이 더욱 발전해가도록 해야 한다"며 "자본시장의 발전이 증권금융의 발전으로 연결되고, 이것이 국민의 재산증식과 자산형성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증권금융 내부의 화합과 소통, 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는 청사진도 제시했다. 정 사장은 "직원 개개인의 다양한 아이디어를 모와 프로젝트화하고, 다양한 직급 및 연령으로 구성된 학습조직을 적극 창출해 나갈 계획"이라며 "다양한 모습의 협업을 통해 업무간 시너지를 창출하고 새로운 비즈니스를 과감히 도입할 수 있는 기업 문화가 정착되도록 아낌없이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엄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