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회식은 그만' 저녁 외식 시간대 1시간 빨라져
나유리 기자
2018년 11월 30일(금) 14:39
늦게까지 이어지던 회식 문화가 줄고 아침을 사먹는 50대 이상이 크게 늘었다./연합뉴스

밤늦게까지 이어지는 회식문화가 줄고 아침을 사먹는 50대 이상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한카드는 2012년과 2015년, 올해 각 3분기 외식 결제자료 1억8000만건을 분석한 결과 저녁 외식시간이 전반적으로 빨라졌다고 29일 밝혔다. 올해 오후 5시부터 10시 사이 외식업 카드결제가 가장 많은 시간대는 오후 7~8시(26.1%)로, 지난 2012년(오후 8~9시)에 비해 1~2시간 앞당겨졌다.

세부적으로는 오후 5~6시가 3.9%포인트, 6~7시가 4.7%포인트 상승해 오후 5~8시대 외식하는 비중은 2012년 48.7%에서 올해 58.9%로 증가했다. 반면 오후 8~9시는 3.9%포인트, 9~10시는 6.3%포인트 하락했다. 신한카드는 "과거 늦게까지 이어지던 술자리 문화가 줄어 들고 자기만의 여가를 즐기는 사회적 분위기가 한몫한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아침을 사먹는 비중도 증가했다. 2012년과 올해 외식 이용건수를 비교한 결과 아침 외식건수는 67.5% 증가해 점심(50.4%), 저녁(33.2%)보다 증가율이 높았다. 연령대별로는 50대 이상의 아침외식이 87.7%로 가장 높았고 40대(64.9%), 20대(65.8%), 30대(58.0%)가 뒤를 이었다. 직군별로는 자영업자와 직장인이 각각 66.2%, 65.6%로 가장 많았다.

점심외식은 오후 12~2시 비중에 비해 오전 11시~오후12시 비중이 증가했다. 이른 점심을 먹는 추세는 2012년 11.3%에서 2015년 14.0%, 올해 16.2%로 이른 점심을 먹는 비중이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한카드는 이른 점심은 최근 6년 사이 40대(6.1%포인트), 50대 이상(5.8%포인트), 30대(5.1%포인트) 등 20대를 제외한 전 연령대에서 고르게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실제로 점심시간이 빨라지기도 했지만 배달주문과 같은 선결제 문화가 확산하면서 점심 외식시간이 당겨진 측면도 있다"고 말했다.
나유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