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덕에 우대금리" 펫팸족 겨냥 예·적금 봇물
나유리 yul115@metroseoul.co.kr
2018년 07월 16일(월) 15:44
반려동물 관련 예·적금 상품 비교/각 사 홈페이지
펫 사업 시장규모/농업경제연구소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1000만명을 넘어서면서 금융 상품도 속속 출시되고 있다. 특히 1·2금융권이 반려동물 예·적금과 함께 다양한 이벤트와 혜택을 제공하고 있어 펫팸족(펫+패밀리)의 눈길을 끈다. 고객 취향을 공략한 생활밀착형 상품을 통해 고객을 유치하려는 시도로 풀이된다.

15일 금융권에 따르면 1·2금융권이 반려동물과 관련된 다양한 예·적금 상품을 출시하고 있다.

지난 4월 SBI저축은행은 'SBI스타펫적금'을 선보였다. SBI스타펫 적금의 기본 이율은 연 2.1%지만, 자신이 키우고 있는 반려동물 사진을 페이스북이나 네이버카페에 업로드해 인증하면 우대금리를 통해 연 3.0%의 금리 혜택을 제공한다.

JT저축은행은 지난해 반려견 캐릭터 쩜피를 활용한 '쩜피 희망통장'을 개설한데 이어 반려견 오디션 'JT왕왕 콘테스트'도 진행할 예정이다. JT저축은행 관계자는 "JT왕왕콘테스는 9월 중 시행될 예정이며, 반려동물과 관련한 예·적금상품은 구상 중에 있다"고 말했다.

앞서 1금융권은 일찍이 반려동물 예적금 상품을 출시하고 활발하게 운용하고 있다. 가장 먼저 반려동물 관련 상품을 출시한 KB국민은행은 'KB펫코노미 적금'을 출시했다. 'KB펫코노미 적금'은 36개월 기준 정액 적금의 경우 기본이율은 2.2%이지만 친구추천을 하거나 적금계좌 계약기간 중 KB국민 펫코노미카드를 보유하면 각각 0.2%포인트의 우대금리를 제공한다. 또 만기이자(세전)의 1%에 해당하는 금액에 대해선 KB국민은행이 반려동물 보호를 위한 기부금으로 출연한다.

신한은행은 지난해 '위드펫(With Pet)적금'을 출시했다. 위드펫(With Pet)적금은 1년만기 적금 상품으로 매월 30만원까지 납입할 수 있다. 동물 등록증 보유시 최고 연 2.0% 이자를 제공하며, 반려동물 치료비를 위해 중도 해지하는 경우 약정 금리로 해지가 가능하다. 위드펫 적금은 5월 기준 총 6600좌가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권이 반려동물과 관련된 예적금 상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하는 이유는 먼저 반려동물시장의 급성장 때문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6년 반려동물 시장규모는 처음으로 2조원을 넘어섰으며, 오는 2020년에는 6조원대 시장으로 커질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또 다른 이유는 금융당국이 시중은행권에 이어 저축은행까지 단계적으로 예대율 규제를 도입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현재 1금융권과 상호금융의 경우 예대율을 최대 100%로 규제하고 있고, 저축은행은 2021년까지 예대율을 100%로 낮추는 개정안을 입법 예고한 상황이다. 예대율은 예금잔액 대비 대출금 잔액비율이다. 대출액 만큼 예금액이 일정부분 증가하지 않으면 예대율을 맞출 수 없기 때문에 신규 고객유치에 박차를 가하는것으로 보인다.

금융권 관계자는 "펫코노미 시장이 더 커질 것으로 전망돼 관련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금융권이 주목하고 있는 추세"라며 "제공할 수 있는 금리가 비슷하기 때문에 고객맞춤형, 생활밀착형 등 차별화 상품 개발에 주력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나유리기자 yul115@metroseoul.co.kr
나유리 yul115@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