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돋보기] 80년대 홍등가 청량리, 개발 호재에 역 중심으로 가격 들썩
채신화 기자
2018년 07월 10일(화) 17:29
지난 8일 오후 청량리역 인근 아파트. 청량리 재개발 호재로 아파트값이 뛰는 가운데, 2005년에 건축된 전농동 신성미소지움도 지난달 전용 84.98㎡가 7억원(7층)에 거래됐다. 이는 지난해 11월 거래 가격과 비교하면 1억원가량 오른 수준이다.
[부동산 돋보기] 80년대 홍등가 청량리, 개발 호재에 역 중심으로 가격 들썩

지난 8일 오후 청량리역 앞 청량리4구역(동대문구 청량리 전농동 일대) 공사 현장.


80여 년 동안 홍등가의 대명사였던 '청량리 588'이 철거된 후 주상복합이 들어서고 지하철 노선이 확충되는 등 개발 호재가 겹쳤다. 인근 오래된 아파트도 반년 만에 5000만원 이상 뛰는 등 집값이 출렁이고 있다.

◆ 홍등가 불 꺼지자…"강북의 노른자"
지난 8일 서울 지하철 1호선 청량리역 앞 청량리4구역(동대문구 청량리 전농동 일대)엔 가벽이 세워지고 도시환경정비사업일환으로 집장촌인 '청량리 588'을 철거하고 대규모 주상복합단지를 건설하기 위한 공사가 진행 중이다.
전농동의 한 부동산 중개업소 관계자는 "공사를 시작하기도 전에 재개발이 확정돼 청량리 일대를 보러 오는 사람이 많았다"며 "강남은 부담 되니까 강북 중에서도 현재 가격이 저평가돼 있는 청량리로 투자자가 몰리는 추세"라고 말했다.
공사 현장 일대를 둘러볼 당시 재개발 지역을 살펴보거나 사진 촬영하는 이들이 때때로 눈에 띄었다. 특히 일대 부동산 중개업소 관계자들은 "집장촌의 철거로 청량리의 부정적 이미지가 개선되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청량리4구역은 지난 2004년 성매매방지특별법이 제정된 이후 10년 넘게 재개발 논의가 이어졌다. 입주민과 추진위원회 간 이주보상 문제가 합의점을 찾지 못하다가 지난해 3월 철거를 시작해 4월 통행로 폐쇄, 5월 이주가 시작됐다. 이로써 150여개 업소가 성업하던 '청량리 588'이 80여 년 만에 철거됐다. 이 자리엔 오는 2021년까지 65층 주상복합건물 4개 동과 호텔, 오피스텔, 백화점이 들어서는 42층 규모의 랜드마크 타워가 들어선다. 시공을 맡은 롯데건설은 오는 12월 일반분양을 계획하고 있다.

전농동 B중개업소 관계자는 "청량리4구역 뿐만 아니라 청량리 곳곳이 재개발되기 때문에 미래 가치가 있다"며 청량리를 '강북의 노른자위'라고 표현했다. 최근 서울시는 청량리역세권과 주변지역을 교통·상업 중심지로 육성하기 위한 '청량리역 일대 종합 발전 계획'을 세운 바 있다. 현재 청량리동 199 일대 청량리7구역도 주택재개발 정비사업이 사업시행변경 인가를 앞두고 있다. 청량리7구역엔 지하 6층, 지상 18층 9개동 761가구 및 부대복리시설 등이 들어선다.


◆"반년 만에 5000만원 이상 뛰었다"
여기에 교통망까지 확충돼 '초역세권'에 대한 기대심리가 높아지고 있다.
현재 청량리역은 지하철 1호선, 경의중안선, 경원선, 경춘선 등 4개 호선이 지난다. 청량리역환승센터를 통해 수십 개의 버스 노선도 갖추고 있다. 오는 8월엔 분당선 연장선이 개통돼 강남권 접근성이 높아진다. 여의도·용산을 지나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B노선과 강남을 지나는 GTX C 노선도 예비타당성조사가 진행 중이다.

교통 호재에 아파트 가격이 빠르게 반응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공시에 따르면 전농동에 2013년 입주한 래미안크레시티의 전용 84.98㎡는 지난달 9억3800만원(21층)에 거래됐다. 지난해 2월에 거래된 6억3000만원(20층)에 비해 3억원 가량 올랐다.

2014년에 건축된 답십리동 래미안위브도 지난달 전용 84.98㎡가 8억원(1층)에 거래됐다. 같은 타입을 기준으로 지난해 10월엔 7억1500만원(4층), 지난해 6월엔 6억2000만원(4층)에 거래됐다. 1년 만에 30%가량(1억8000만원) 오른 셈이다. 아파트 가격이 오르면서 부동산 중개업자도 바빠졌다. 이날 전농동·답십리동 일대 중개업소엔 전화 문의가 끊이질 않았다.

답십리동 C중개업소 관계자는 "최근 청량리 일대 오래된 아파트들도 6개월 만에 5000만원 이상씩 가격이 뛰었다"라며 "청량리역처럼 초역세권은 전국의 5%도 안 되는데, 추후에 확충되면 집값이 더 뛸 것"이라고 말했다.

2000년도에 지어진 전농동삼성래미안은 지난달 전용 84.9㎡가 5억8700만원(21~30층)에 팔렸다. 지난 1월 84.83㎡ 거래가격 5억3700만원(11층)에 비하면 5개월 만에 5000만원가량 오른 수준이다. 2005년에 건축된 전농동 신성미소지움도 지난달 전용 84.98㎡가 7억원(7층)에 거래됐다. 지난해 11월 80.325㎡가 5억8000만원(8층)에 거래된 것과 비교하면 적어도 1억원은 올랐다.
채신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