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9월부터 제출서류 간소화돼
이승리 victory@metroseoul.co.kr
2017년 09월 18일(월) 10:21
여신금융사에 이어 저축은행이 행정정보공동이용기관으로 지정됐다. 저축은행이 '행정정보 공동이용 서비스'를 제공함에 따라 대출 등의 금융업무 이용 고객은 필요 서류를 직접 준비하지 않고 창구에서 열람, 확인할 수 있게 됐다.

저축은행중앙회(회장 이순우)는 9월부터 행정안전부의 '행정정보 공동이용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지난 1일 밝혔다.

업무 처리에 필요한 타 기관의 서류를 기관에서 열람·확인할 수 있는 '행정정보 공동이용 서비스'로 증빙서류 확인이 가능해짐에 따라 주민등록표등·초본, 지방세납세, 각종 등기사항 증명서 등을 직접 준비하지 않아도 되어 저축은행 거래고객의 편의성이 대폭 개선됐다.

지금까지 저축은행은 높은 예금 금리, 서민대출 상품인 햇살론 공급 등 서민금융기관의 역할을 해오고 있었으나 고객이 예금·대출 관련 서류를 제출하기 위해 각각의 행정기관을 방문하거나 사이트에서 서류를 구비해 저축은행에 방문해 업무 처리를 해왔다.

이밖에도 금융소비자는 증빙서류 발급을 위한 교통비와 시간 단축의 효과를, 금융사는 증빙서류 징구ㆍ보관 등에 따른 불필요한 업무 부담을 해소할 수 있게 됐다.

저축은행중앙회 관계자는 "행정정보 공동이용 서비스 도입을 통해 고객 중심의 금융거래를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제출서류 간소화 등 고객의 편의성 제고를 통해 어려운 서민들에 대한 금융 지원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승리 victory@metroseoul.co.kr